Los Angeles

80.0°

2020.07.09(Thu)

[독자 마당] "행복하기를"

송병우 / 은퇴 목사
송병우 / 은퇴 목사 

[LA중앙일보] 발행 2017/12/08 미주판 22면 기사입력 2017/12/07 21:55

ABC방송의 '패밀리 퓨드'에서 던져진 문제 중 하나가 "이혼한 전처에게 어떤 일이 일어나기를 바라는가"였다. 한 패밀리가 "가난하기를", "병들기를"에 이어서 "죽어버리기를"까지 온갖 나쁜 일을 쏟아내다가 세 번의 X를 받았다.

상대 팀이 큰 소리로 자신 있게 외친 답은 "해피, 행복하기를"이었고 그 대답은 바로 보드의 맨 위, 점수가 제일 많은 일등 답이었다. 비록 이유가 있어서 헤어진 전처일지라도 함께 행복하기를 바라는 인지상정, 넓은 의미에서 '운명공동체' 의식의 표현이 아닐까 싶다.

지난주에 중국 공산당이 전 세계 120여 개 나라의 정당 대표들을 초청해서 세계정당대회를 열고 시진핑 주석이 "인류는 운명공동체"임을 강조하며 평화를 호소했다. 트럼프가 이끄는 미국이 눈앞의 이익만을 좇아서 우방들까지 적으로 만들고 있는 때이기에 중국의 이런 모습은 그 정치적인 내면을 불문하고 표면만으로도 참신하고 높은 점수를 주기에 충분하다. 국제질서의 역학이 많이 바뀌고 있다는 느낌이다.

미국의 위정자들이 깨달아야 할 것은 미국의 대다수 보통 시민들이 희망하는 것은 적을 만드는 일보다는 운명공동체 안에서 함께 누리는 행복과 평화라는 사실이다.

한국의 언론들은 이 대회의 성격이나 내용을 깊이 있게 다루기보다는 북한이 불참했다는 사실만 천편일률적으로 대서특필했다. 그래서인가, 한국을 대표해서 참석한 추미애 민주당 대표의 모습이 안타깝고 고달파 보였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