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7°

2018.09.23(SUN)

Follow Us

산불 재난 '바가지' 주의…"업자 폭리 취할 경우 엄벌"

이우수 기자
이우수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7/12/0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12/08 19:10

남가주 일대 산불 여파가 지속되며 LA시검찰이 바가지 요금을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LA시검찰 마이크 퓨어 검사장은 "산불 재난을 악용해 업자들이 부당이익을 취하는 행위는 명백한 위법"이라며 "검찰은 응급상황에 필요한 물품을 시세보다 비싸게 판매하는 행위를 적발할 경우 엄격히 법을 적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불법 행위를 막을 수 있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제보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LA시검찰은 ▶의약품 ▶개스 ▶건축 자재 ▶교통 비용 ▶호텔 숙박비 등을 산불 재난 발생 전에 비해 10% 이상 올려 받을 경우 단속의 대상이 된다고 밝혔다. 또 재난 발생 선언 뒤 180일 이내 재건축으로 인한 자재비와 인건비를 10% 이상 올려 받는 경우도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검찰은 재난 상황에 폭리를 취하다 적발될 경우 1만 달러 이하의 벌금 또는 1년 미만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제보: (213)978-8340

관련기사 LA- 벤추라·실마 남가주 초대형 산불-1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