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7.14(Tue)

"교사 발언은 명백한 인종차별"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12/16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12/15 18:02

한인 단체들, 버겐아카데미 재조사 촉구
"단순 보직 변경 용납 못해…해임 시켜야"

15일 뉴저지한인회관에서 21개 한인 단체 대표들이 버겐아카데미 고등학교 당국에 교사의 한인 학생 대상 인종차별 발언 사건에 대한 재조사와 더 강력한 처분을 요구하고 있다.

15일 뉴저지한인회관에서 21개 한인 단체 대표들이 버겐아카데미 고등학교 당국에 교사의 한인 학생 대상 인종차별 발언 사건에 대한 재조사와 더 강력한 처분을 요구하고 있다.

"'한인을 싫어한다(I hate Korean)'는 발언을 인종차별이 아니라고 여기는 것이 가장 큰 문제다."

뉴저지주 한인 단체 21곳이 버겐아카데미 고등학교 스페인어 교사의 한인 학생 대상 인종차별 발언 사건의 재조사를 촉구했다.

지난 13일 하워드 러너 버겐카운티테크니컬스쿨(BCTS) 학군 교육감은 해당 교사를 교실에서 퇴출하고 학군 내 교직과 관계 없는 다른 보직으로 재배치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러너 교육감은 해당 발언이 인종차별이 아닌 부적절한 교습법(poor instructional technique)에서 비롯됐다고 밝혀 여전히 교사의 발언이 인종차별적이었음을 인정하지 않았다.

이에 한인 단체들은 학교 당국이 이 사건을 인종차별 문제로 재조사하고, 그에 따른 처벌이 내려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인 단체들은 이 같은 입장을 담은 서한을 15일 학교 측에 발송했다. 이 서한에는 "이 사건을 축소하려는 시도를 용납할 수 없다"며 "해당 교사가 계속 급여를 받으며 학군에 남아있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15일 한인 단체 입장 발표 기자회견에서 박은림 뉴저지한인회장은 "학군 측이 해당 교사를 교실에서 퇴출하고, 재발 방지 교육을 약속한 것은 긍정적"이라며 "하지만 학군 측은 해당 교사의 문제를 인종차별이 아닌 부적절한 교습법이라고 했다. 또 한인사회가 요구한 공개 사과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김동찬 시민참여센터 대표는 "이 사건은 처음부터 인종차별의 문제로 다뤄져 조사가 진행됐어야 했다. 하지만 학교 당국은 그렇게 하지 않았고 이는 교사 해임 등 충분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근본 이유"라며 "한인사회가 목소리를 낸 것은 이 사건이 인종차별적이었기 때문이다. 본질을 왜곡하는 꼬리 자르기 식 조치는 올바른 결론이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제임스 테데스코 버겐카운티장 등 카운티 정부와 정치권도 사태 해결을 위해 한인사회와 적극 공조하기로 했다. 한인 단체와 카운티정부는 지난 13일 회의를 열고 ▶재발 방지 교육 준비 단계부터 한인사회와 공동 진행 ▶유사 사건 방지를 위한 정책 검토와 대처 방안 수립 ▶카운티정부는 학군 측이 왜 이 사건을 인종차별 문제로 다루지 않았는지 재조사하고, 카운티 내 모든 학교에서 해당 교사 퇴출 등 더 강력한 징계 가능 여부 검토 등에 합의했다.

이 합의 내용은 이날 학군 측에 발송된 한인 단체의 서한에도 적시됐다. 아울러 사태 해결을 위해 한인 단체 대표들과 버겐카운티정부, BCTS 학군 간의 협의를 촉구했다.

관련기사 버겐아카데미 한인 학생 차별 발언-1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