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8.0°

2019.07.17(Wed)

애틀랜타 국제공항 정전으로 항공 운행 전면 중단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12/18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12/17 18:15

17일 오전부터 이.착륙 금지
자정까지도 정상 운영 안 돼
미 전역으로 항공 대란 확산

정전 사태로 항공편 운항이 전면 중단된 17일 조지아주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공항에서 발이 묶인 여행객들이 터미널 바닥에 앉아 대기하고 있다.[AP]

정전 사태로 항공편 운항이 전면 중단된 17일 조지아주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공항에서 발이 묶인 여행객들이 터미널 바닥에 앉아 대기하고 있다.[AP]

승객 수송 인원에서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조지아주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에 17일 정전으로 전기 공급이 끊겨 항공편 운항이 전면 취소되고 승객 수만 명의 항공기 탑승이 지연됐다.

CNN 등 언론 보도에 따르면 연방항공청(FAA)은 이날 오전 11시30분을 기해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에 이.착륙 금지 명령을 내렸다.

공항은 2시간 뒤 공식 트위터를 통해 "정전이 공항 운영에 영향을 주고 있다"면서 비행기의 이.착륙이 금지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FAA는 터미널에 쓰이는 각종 전자기기에 전력 공급이 끊긴 상태여서 공항을 정상적으로 가동할 수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후 6시30분 현재 이 공항을 허브로 둔 델타항공의 450여 편을 비롯해 총 630여 편의 항공편 운행이 취소됐다. 델타뿐 아니라 유나이티드.아메리칸 등 주요 항공사들은 17일 밤 비행기도 모두 취소시켰다. 세관국경보호국(CBP)은 국제선 항공편의 경우 다른 공항으로 출발을 변경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할러데이 시즌을 맞아 여행객이 크게 늘어난 가운데 이 같은 운항 취소 사태가 벌어지면서 공항은 극심한 혼란을 빚고 있다. 공항 터미널 사이를 오가는 트램 열차인 플레인 트레인의 운행도 차질을 빚어 대기 승객들이 이동도 원활하지 못한 상황이다.

네이선 딜 조지아주지사는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주경찰 대원들을 파견, 경계 강화 조치를 내렸다.

이 공항에 전기를 공급하는 전력회사 조지아파워 측은 정전 신고를 접수한 직후 기술 인력을 대거 파견해 작업을 벌였지만 구체적인 정전 원인을 파악하지 못했다.

이날 오후 7시30분 콩코스F 등 일부 지역에 전기가 들어왔지만 조지아파워 측은 자정이 돼서야 전기 공급이 정상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애틀랜타 공항은 하루 2500여 편의 항공기가 뜨고 내리며 27만5000여 명을 수송한다. 공항 규모 때문에 이번 정전은 인근 공항은 물론 미 전역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신동찬 기자

관련기사 가장 붐비는 애틀랜타 공항 11시간 정전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