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4°

2018.01.19(FRI)

러시아, ICBM 발사시험 내년에 크게 늘린다…12차례 계획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12/18 14:02

RS-24 '야르스' 중심으로 배증, '핵 열차'사업은 중단

(서울=연합뉴스) 김선한 기자 = 러시아가 핵탄두 탑재 장거리 전략 탄도미사일 시험을 올해보다 크게 늘린다.

세르게이 카라카예프 러시아 전략미사일군 사령관은 최근 크라스나야 즈베즈다 신문과의 회견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RS-24 '야르스'(Yars) 등 장거리 전략 탄도미사일 시험을 내년에는 12건으로 올해보다 배나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카라카예프 사령관은 또 전략미사일군이 내년에는 20개 이상의 고정식·이동식 야르스 미사일 발사체계를 새로 공급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략미사일군이 야르스를 주력 ICBM 전력으로 전환하는 작업을 오는 2025년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최대 사거리 1만1천㎞로 2009년부터 실전 배치되기 시작한 야르스는 기존 '토폴-M' 미사일의 개량형으로 독립목표 재돌입탄두(MIRV) 3∼4개의 핵탄두를 장착한다. 각 탄두의 위력은 150∼250㏏(TNT 폭발력 15만∼25만t) 규모로 알려졌다.

야르스는 특히 적의 방공망을 교란할 수 있는 미끼 탄두(decoy), 대응장치 체계 등을 장착, 사드(THAAD,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등 미국의 미사일 방어(MD)망을 뚫을 수 있는 효과적 무기로 평가받는다.

또 사거리가 1만㎞가 넘는 데도 목표물에서 벗어나는 오차인 '원형 공산 오차'(CEP)가 150m에 불과할 만큼 정밀 타격 능력을 보유했다. 러시아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11월 3∼14일)을 앞두고 야르스와 RS-12M '토폴'(Topol) 등 ICBM과 전략 핵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불라바'(Bulava) 등 4기의 장거리탄도미사일 발사시험을 단행, 위력을 과시했다.

한편 러시아는 야르스를 탑재해 기동성을 높인 '핵 열차'재개발 사업을 경제적인 이유로 무기한 연기했다고 러시아 일간 로시이스카야 가제트가 보도했다.

'바르구진'으로 불린 핵 열차는 철로를 따라 이동하는 열차에 ICBM을 탑재해 기동성을 높인 핵무기 체계로 옛 소련 시절 한동안 운용됐었다.

열차에 ICBM을 탑재해 기존 철로를 따라 이동하는 핵 열차는 사일로나 이동식 차량 발사대(TEL)를 이용하는 미사일보다 은폐에 유리하다. 또 하루에 수백 km를 이동할 수 있어 수시로 위치를 바꿀 수 있고 일반 열차와 구분이 어려워 정찰 위성 등에도 잘 포착되지 않기 때문이다.

옛 소련은 핵 열차를 1987년부터 실전 배치해 1990년대 초반까지 운용했었다. 3기씩의 미사일을 실은 12대의 핵 열차가 배치됐으며 각 미사일에는 10개의 핵탄두가 장착됐었다.

하지만 냉전 종식 후 핵 열차에 대한 필요성이 줄어들면서 미국과의 전략무기감축협정(START) 등에 따라 2003~2007년 사이 모두 폐기했다.

또 국제 저유가와 서방제재로 심각한 경제난을 겪고 있는 와중에 핵 열차 개발에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자 개발 중단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sh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러시아 푸틴, 4기 도전 내년3월 대선 출마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코리아데일리닷컴 핫딜, 마운틴하이 리프트 티켓 45달러 판매
맨유, 즐라탄 복귀골에도 2부 브리스톨에 1-2 충격패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