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

2018.07.20(FRI)

Follow Us

2017년 시즌 축구 MVP '손세이셔널'

[LA중앙일보] 발행 2017/12/20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7/12/19 21:03

대한축구협회, 손흥민 3번째 선정…여자부는 이민아

올시즌 한국 축구 최고스타로 인정받은 손흥민(오른쪽)이 지난달 수원 월드컵경기장서 벌어진 콜롬비아와의 A매치 평가전에서 선제골을 터뜨리고 있다.[OSEN]

올시즌 한국 축구 최고스타로 인정받은 손흥민(오른쪽)이 지난달 수원 월드컵경기장서 벌어진 콜롬비아와의 A매치 평가전에서 선제골을 터뜨리고 있다.[OSEN]

한국 월드컵 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25·토트넘 핫스퍼)이 올시즌 한국 축구에서 가장 뛰어난 활약을 과시한 최우수선수로 선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19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세빛섬에서 열린 2017년 KFA 시상식에서 '손세이셔널' 손흥민을 '올해의 남자 선수'로 발표했다. 이는 2013~2014년에 이어 3년만에 3번째 수상으로 기성용(스완지 시티·2011~2012ㆍ2016년)과 공동 1위 기록이다.

올해의 남자 선수는 한국 국적을 지니고 국내외에서 활동하는 선수를 대상으로 협회 출입 언론사ㆍ전임 지도자의 투표를 통해 결정됐다. 손흥민은 168점으로 K리그 최우수선수 이재성(전북·131점)을 손쉽게 제쳤다. 올해 영국 프리미어리그는 물론, 대표팀에서도 좋은 활약을 보여준 손흥민의 수상은 당연한 일로 여겨진다.

지난 5월 2016~2017시즌을 마치며 21골을 기록, '차붐' 차범근 전 수원 감독의 역대 한인 유럽리그 한시즌 최다 골 기록(19골)을 뛰어넘었다. 또 지난달에는 프리미어리그 통산 20번째 득점으로 선배 박지성(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한인 프리미어리그 최다 골 기록도 세웠다.

A매치에서는 8경기 연속 무득점으로 침묵했지만 10월 모로코와의 평가전 페널티킥 득점에 이어 지난달 강호 콜롬비아를 맞아 2골을 폭발시키며 한국 축구의 분위기를 띄우는데 기여했다. 시즌중이라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한 손흥민은 영상을 통해 "상을 주셔서 감사하고 더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겠다"며 "내년 6월 월드컵도 잘 준비해서 희망을 드리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밖에 WK리그 감독ㆍ각급 대표팀 코칭스태프 투표로 선정된 올해의 여자 선수 부문에는 인천 현대제철·대표팀에서 발군의 기량을 뽐낸 이민아(26·고베 아이낙·사진)가 첫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민아는 올해 WK리그에서 14골-10어시스트로 현대제철의 '특급 외국인' 비야(24골-14어시스트)에 이어 리그 2위 겸 한국선수 최고기록을 남겼다. 또 국가대표로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예선 평양 원정 경기와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서 활약했다.

이밖에 이승우(베로나)가 올해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선보인 '50 폭풍 드리블 골'은 팬들이 뽑은 올해 최고의 득점으로 선정됐다. 시즌중인 이승우는 영상으로 "팬들의 투표로 이런 상을 받아 U-20 월드컵이 더욱 기억에 남을 것 같다"며 "앞으로도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유럽 축구 2018시즌 손흥민 황희찬 등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