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4°

2018.01.23(TUE)

검찰 'BBK 돈 회수 의혹' 수사도 박차…다스 회장 운전기사 소환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12/22 03:14

이명박 정부 청와대 행정관 출신 검찰 사무관도 최근 조사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검찰이 22일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비자금 의혹을 수사하고자 별도의 수사팀을 꾸린 가운데 다스가 투자 피해금 140억원을 돌려받는 데 국가기관이 동원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큰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 밑에서 운전기사를 지낸 김모씨를 최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김씨는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다"라고 주장한 인물이다. 검찰은 김씨를 상대로 이 전 대통령이 다스 경영에 관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행정관으로 일했던 검찰 사무관도 최근 소환해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은 'BBK 주가조작' 사건의 피해자인 옵셔널캐피탈의 장모 대표 등이 지난 10월 이 전 대통령과 김재수 전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를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하면서 수사가 개시됐다.

장씨 등 투자 피해자들이 주가조작을 저지른 김경준씨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해 돈을 되돌려받기 전에 이 전 대통령 측이 외교부 등을 통해 다스가 먼저 140억원을 회수하도록 관련 절차를 진행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수사 대상이다.

다스 역시 BBK에 190억원을 투자했으나 140억원을 돌려받지 못해 역시 김씨를 상대로 소송 중이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실제로 권한을 행사해 외교 당국 등이 개별 회사의 재산 분쟁에 개입하게 했는지 등을 확인하는 한편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라는 의혹도 함께 들여다볼 방침이다.

pa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다스 120억 수사팀 별도 편성- MB 소유?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념 '올림픽 헤리티지 달항아리 컬렉션' 핫딜 단독 판매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