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1.20(Mon)

래퍼 디디·NBA 스타 커리, NFL 구단 인수 나서

[LA중앙일보] 발행 2017/12/23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17/12/22 20:59

유명 흑인 래퍼 디디(48.본명 숀 콤스)와 NBA 스타 스테픈 커리(29)가 NFL 캐롤라이나 팬서스 구단 인수 의사를 밝혀 그 결과가 주목된다.

22일 ESPN에 따르면 NFL 캐롤라이나 구단 인수 의사를 처음으로 밝힌 인물은 디디다.

디디는 지난 17일 NFL 캐롤라이나 구단의 창립자이자 구단주인 제리 리처드슨(81)이 성명서를 내고 구단을 매각하겠다는 의사를 발표하자마자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매입 의사를 밝혔다.

디디는 "캐롤라이나 구단을 사고 싶다. 얼른 퍼트려 달라"면서 "지금까지 NFL 흑인 구단주는 없었다. 역사를 만들어보자"고 썼다.

디디는 또 자신이 새 구단주가 되면 국민의례 거부로 지난 3월 NFL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에서 방출된 쿼터백 콜린 캐퍼닉(30)을 영입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커리가 곧바로 화답했다. 커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도 끼워달라"며 동참 의사를 밝혔다.

노스캐롤라이나 주 샬럿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한 커리는 NFL 캐롤라이나 구단의 열성적인 팬으로도 유명하다.

'포브스'가 매긴 NFL 캐롤라이나 구단의 가치는 23억 달러, ESPN은 25억 달러로 산정했다.

관련기사 NFL 풋볼 선수들 무릎꿇기-트럼프 충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