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0.5°

2018.04.20(FRI)

[소통하는 기독교] 종교개혁은 내년에도 계속돼야

김병학 목사 / 주님의교회
김병학 목사 / 주님의교회

[LA중앙일보] 발행 2017/12/26 미주판 23면 기사입력 2017/12/25 16:25

2017년이 얼마 남지 않았다. 종교개혁의 500주년으로 인하여 기독교는 어떻게 변하였을까. 안타깝게도 들려오는 소식들과 뉴스 매체의 보도 내용들은 더욱 많은 사람을 실망시키는 것들이었다. 탐욕과 비리, 추행과 부도덕 등 하나하나 거론하기도 부끄러울 정도이다.

특히 목회자들의 말 바꾸기와 자신의 합리화 그리고 설교 표절과 금전 유용의 문제는 끊임없이 발생하였다. 여전히 교회 건물은 크고 높아져 가고 사람과 물질의 편중 현상과 이익에 따라 편가르기는 도무지 변하지 않고 오히려 더하는 듯하다.

이제는 종교개혁의 정신은 사라지고 구호만 남은 듯하다. 종교개혁의 방향은 길을 잃어서 갈 바를 모르고 이리저리 헤매고 있다. 그러므로 세상의 변화는 엄두도 내지 못하여 점점 더 세상과 담을 쌓고 자기들만의 성을 견고하게 세우고 있다.

교회는 관리 체계로 운영이 되고 교회 내부 시설과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에 대부분의 재정과 노력들을 집중한다. 성도들이 세상에서 그리스도의 제자로 살고 그래서 고난을 받을 수 있고 그러나 오히려 기뻐하고 감사할 수 있는 양육이 아니라 교회 생활을 잘하는 것, 직분 잘 감당하는 것, 언제나 기본적인 교리, 생활 형편이나 감정 상황의 나눔, 서로서로 촘촘히 묶는 교제 등을 더욱 중점적으로 가르치고 있다.

이제 교회는 참된 종교개혁의 본질을 회복해야 한다. 그러려면 먼저 회개를 통한 회복이 있어야 한다. 큰 건물을 지어놓고 하나님의 성전이라 하는 것, 대형교회를 물려받는 것이 십자가를 진다는 것, 설교를 표절하고 성적 범죄를 저지르고도 떳떳하게 새롭게 교회를 시작하는 것, 교회 헌금을 자신의 돈인 것처럼 남용하고도 죄의식을 느끼지 않는 것 등 당장에 드러난 죄들을 철저하게 회개하여야 한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교회는 여전히 변명과 핑계만 늘어 놓고 있을 뿐이다.

그리고 선교적 사명을 회복하여야 한다. 어느새 교회는 선교마저 프로그램이 되어 버렸다. 인솔자 한 사람이 인솔하여 다니면서 지역을 방문하고 선교사님을 돕는다는 과정이다. 그러나 그것도 역시 복음의 현장으로 보내는 것이 아니라 교인관리가 되어버린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종교개혁은 분명히 교회의 개혁이었다. 그래서 교회는 계속 개혁되어야 한다는 분명한 목표가 있었다. 그 개혁은 제도와 구조의 개혁을 넘어서서 참된 행함의 개혁이어야 한다. 세상에서 선한 싸움을 하며 진리와 사랑으로 살아내는 성도가 되도록 하여야 한다. 참된 종교개혁은 내년에도 계속되어야 한다.

관련기사 금주의 종교 기사 모음-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