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5.4°

2018.12.17(MON)

"저는 다 잘하고픈 욕심 덩어리죠"

[LA중앙일보] 발행 2017/12/26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12/25 20:29

[연중기획] 독자를 만나다 <9> 윤국형 PD·피아니스트

미국행 8년 만에 신인가수 프로듀싱
"중앙일보, 한인 음악인 소식 다뤘으면"


두 달 전 사석에서 남성 두 명이 오렌지색 웃옷을 맞춰 입고 나타났다. 그들은 프로듀서(피디) 윤국형(사진)씨와 신인가수 라미로 브레이브(Ramiro Brave). 가수의 첫 싱글앨범 오렌지(ORANGE)와 필린(FEELN')을 홍보하기 위해 옷으로 '깔맞춤'한 것이었다. 윤PD는 주황색 중앙일보 애플리케이션으로 본지를 보는 애독자이기도 하다.

'조셉 케이(Joseph K)'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윤국형 피디는 지난 10월 미 신인가수 라미로 브레이브의 싱글앨범을 제작했다. 6개월 동안 가수와 함께 작업실 겸 숙소인 자신의 집에서 합숙했다. 90년대 복고풍의 빠른 댄스음악으로 벌써 텍사스 쪽 라디오 방송에서는 주목할만한 인디음악으로 소개하기도 했다.

"신기했어요. 자식 같은 앨범이거든요. 제가 제작한 음악이 현지에서 들리니 여기가 한국인가 했어요."

서울시립대학교에서 클래식 피아노를 전공한 윤 피디는 2009년 할리우드에 위치한 실용음악학교에 진학하면서 미국에 정착했다. 클래식을 좋아했지만 악보에 갇힌 삶은 그가 아니었다.

"클래식으로 성공하려면 작곡가의 의도를 파악하고 악보에 충실해야 해요. 하지만 저는 그게 잘 안 됐어요. 가령 모차르트 악보를 보면 재즈같이 연주하고 싶어졌거든요. 미국에 오면 자유롭게 공부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죠"

그는 학교를 졸업하고 다양한 음악 작업에 참여했다. 게임과 자동차, 휴대전화 회사 홍보 영상 음악을 만들고 가수 임태경, 바이브, 조영남, 조항조 등 내로라하는 음악가들의 미 현지 콘서트에서 건반을 쳤다.

가수 시아준수의 노래 '11시 그 적당함'과 바비킴의 '사막의 밤은 깊어라'에서 나오는 피아노 선율은 그의 연주다.

그는 자신을 소개할 때 피아니스트라는 말을 빼놓지 않는다.

가장 으쓱해하는 작품은 가수 폴킴의 노래 비와 허(Her), 편지다. 폴킴은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에 출연한 가수로 윤 피디가 노래를 편곡했다.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사이트에서 상위권에 들었다.

"발라드는 발라드대로 팝은 팝대로 재밌어요. 그래서 이것저것 다 해보고 있어요. 또 하다 보니 전부 잘하고 싶어요. 그게 저에요."

결과는 하늘만 안다. 밤새 꼬박 만든 음악이 광고주 눈에 안 들어 막판에 파투가 나기도 하고 드라마 배경음악 10곡을 만들어 놓고는 제작자가 특별한 이유 없이 계약을 유야무야하다 '없던 일'로 만들기도 한다.

"이쪽 산업이 그래요. 오늘 노래가 좋았다고 말하다가 다음날 마음에 안 든다고 하거든요. 최대한 저의 역할에 집중할 밖에 도리가 없죠."

윤 피디는 많은 한인 음악가들이 LA를 포함해 미 서부에서 활동하고 있다고 말한다. 공부를 하러 첫발을 디딘 신인부터 한국에서 실패한 뒤 재기를 꿈꾸는 실력가까지 말이다. 작은 소식이더라도 이들의 꿈이 여물도록 한인 미디어에서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부탁했다.

관련기사 연중기획-중앙일보 독자를 만나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