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0°

2018.10.15(MON)

Follow Us

기대에 부응한 토트넘 손세이셔널 '유종의 미'

[LA중앙일보] 발행 2017/12/27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7/12/26 20:33

손흥민, 2017년 최종전서 1골·2어시스트 대폭발

토트넘 핫스퍼의 손흥민(왼쪽)이 26일 런던 웸블리 구장서 벌어진 서댐튼과의 영국 프리미어리그 홈경기 후반 6분에 오른발 슛으로 득점에 성공하고 있다. [AP]

토트넘 핫스퍼의 손흥민(왼쪽)이 26일 런던 웸블리 구장서 벌어진 서댐튼과의 영국 프리미어리그 홈경기 후반 6분에 오른발 슛으로 득점에 성공하고 있다. [AP]

서댐튼전 5-2 대승 수훈

영국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핫스퍼의 손흥민(25)이 2017년 마지막 경기에서 1골-2어시스트로 맹활약하며 '손세이셔널' 별명에 부응하는 정유년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손흥민은 26일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서 벌어진 서댐튼과의 홈경기에 선발 출장 시즌 9호골(리그 6호)과 시즌 4~5호 어시스트를 한꺼번에 이루었다. 한 경기에서 3개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한 것은 2017~2018년 시즌 처음이자 지난 4월8일 본머스전 이후 8개월만에 처음이다.

4-2-3-1 포맷에서 2선 왼쪽 사이드 공격수로 나선 손흥민은 원톱 해리 케인에 이어 델리 알리ㆍ크리스티안 에릭센과 더불어 2선을 맡았다. 초반부터 활발히 움직인 손흥민은 케인의 골로 1-0으로 앞선 전반 39분 첫번째 공격 포인트를 마크했다. 왼쪽 측면에서 알리의 스루패스를 받고 중앙으로 침투하는 케인에게 왼발 인사이드킥으로 정확하게 패스 케인의 두번째 득점에 기여했다.

2-0으로 앞선 전반 42분에는 득점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케인의 스루패스를 받은뒤 왼쪽 측면을 치고나가는 과정에서 뒤늦게 쫓아오던 서댐튼 수비수 잭 스티븐스가 몸을 덮쳐 넘어뜨렸다. 페널티킥을 줘야하는 상황이었지만 주심은 휘슬을 불지 않았으며 손흥민은 땅을 치며 억울함을 표시했다.

그러나 후반 4분만에 두번째 어시스트를 올렸다.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알리가 아크서클 왼쪽에서 중거리 슛으로 3-0을 만들며 손흥민에게 어시스트 기록을 선사했다.

손흥민은 이에 그치지 않고 후반 6분 역습 기회에서 상대 진영 오른쪽을 파고든뒤 알리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지역 오른쪽으로 전진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골대 왼쪽 네트를 갈랐다.

세번째 공격 포인트 겸 시즌 9호-리그 6호 골을 작렬시킨뒤 4-1로 앞선 후반 22분 추가골에 기여했다. 수비 지역 오른쪽 측면에서 볼을 빼앗은 뒤 중앙으로 침투하는 알리에게 지체없이 패스 케인이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팀의 5번째 득점이자 자신의 세 번째 골을 터뜨리게 하는데 공헌했다.

해트트릭을 수립한 케인은 프리미어리그 한해 최다골 신기록(39골)을 세웠으며 2경기 연속 해트트릭까지 완성했다. 손흥민은 케인의 축구화를 닦아주는 이색적인 세리머니를 펼치기도 했다.

한편 손흥민은 후반 32분 에릭 라멜라와 교대되며 2017년을 마무리했고 토트넘은 결국 5-2로 대승했다.

관련기사 유럽 축구 2018시즌 손흥민 황희찬 등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