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9.6°

2018.07.21(SAT)

Follow Us

다스 전 경리팀장 “MB, 실소유주 아니면 못할 얘기 했다”

[조인스] 기사입력 2017/12/28 14:00

“대통령 당선인 시절 만나서 들어”
다스 실소유주 120억 비자금 의혹
고발한 참여연대 처장도 불러 조사

이명박 전 대통령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자신의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자신의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서울동부지검 ‘다스 횡령 의혹 관련 고발 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차장검사)은 28일 참여연대 안진걸 사무처장과 김경률 회계사를 불러 조사했다.

앞서 참여연대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인 이상은 다스 대표와 ‘성명 불상’의 실소유자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조세포탈과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고발 내용에 대한 기초 조사를 진행했다.

고발 내용에 따르면 이 대표와 실소유자는 해외 원자재 가격을 부풀려 120억원가량의 비자금을 마련했으며 다수의 차명계좌로 이 돈을 관리했다고 한다.

참여연대는 또 “이 사건을 수사한 특별검사팀이 비자금 횡령 정황을 알고도 수사 결과에 포함하지 않았다”며 정호영 전 특검도 특가법상 특수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 상태다.

이날 안 사무처장과 김 회계사는 서울동부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0억원 이상의 횡령은 무기징역에 처할 수 있어 공소시효가 15년이다. 다른 혐의에 대해서도 실소유자로 추정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공소시효는 5년 연기된다”고 주장했다.

수사팀은 이날 오전 다스의 경리팀장을 지낸 채동영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2001~2008년 다스에서 일한 채씨는 정호영 특검 때 120억원의 자금에 대한 조사를 받았다.

채씨는 검찰에 출두하면서 “이 전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일 때 이동형(이상은 대표의 장남)씨와 찾아뵌 적이 있다. 당시 당선인 신분자께서 한 말이 있는데, (다스의) 실제 소유자가 아니면 그런 얘기는 못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특검 조사 당시 이 전 대통령이 당선자 신분이어서 그가 다스의 실소유주인 것으로 알고 있었으나 대답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직권남용 의혹 사건도 조사 중이다.

‘BBK 주가조작 사건’ 피해자들이 받아야 하는 투자금 회수분(140억원)을 다스 측이 먼저 회수했고 이 과정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한 고발 사건이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는 당시 스위스 은행에 있던 돈이 송금되는 과정과 관련한 미국 법원의 결정문 등을 분석하고 있다. 또 이 과정에 외교 당국 등이 개입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현일훈·조한대 기자 cho.handae@joongang.co.kr

관련기사 다스 120억 수사팀 별도 편성- MB 소유?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