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3°

2018.01.21(SUN)

미 민주, 온난화 조롱한 트럼프에 '과학 싫어하는 어린이' 맹공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12/29 08:44

트럼프 '지구온난화' 트윗에 와글와글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민주당 인사들은 29일(현지시간) '지구온난화' 개념을 조롱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전날 트윗에 맹공을 퍼부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미 동북부와 중서부를 강타한 한파에 대해 "다른 나라는 아니지만, 우리나라가 방지하려고 수조 달러를 내려고 했던 그 옛적의 지구온난화를 아마도 우리가 조금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구온난화 개념을 비꼰 것을 두고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부터 기후 변화 이론이 중국이 만들어낸 '사기'라고 주장했으며, 지난 6월 지구온난화 방지를 위한 국제사회 합의인 파리 기후변화협정 탈퇴를 선언한 바 있다.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은 트위터 글을 통해 "나는 과학을 믿는다. 기후 변화는 실재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우리의 아이들과 손자 손녀들을 위해 이 지구를 보호할 도덕적 의무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디.

카말라 해리스(캘리포니아) 상원의원도 "기후 변화는 이 나라와 지구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며 "행정부가 제대로 다루지 않을 것이 명약관화해 보이는 만큼, 주 정부와 지방 정부들이 나서야 한다"고 가세했다.

셸던 와이트하우스(로드아일랜드) 상원의원도 "그저 당황스러울 뿐"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당신에게 사실관계는 중요한 게 아니라는 건 분명하지만, 당신의 행정부가 만든 기후 보고서에도 기후 변화는 인간의 활동으로 인해 초래됐고 심각한 건강·경제·환경적 결과를 낳는다고 돼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하원의원들의 비난도 이어졌다.

캐슬린 라이스(뉴욕) 의원은 트위터에서 "추위가 정말 그렇게 걱정된다면 과학 수업을 싫어하는 어린아이처럼 트위터를 할 게 아니라 4천500만 명에 달하는 당신의 팔로워들에게 어떻게 대피처를 마련하고 저체온증과 동상, 가스관 동파를 어떻게 막을지, 애완견을 어떻게 보호할지에 대해서 알려야 할 것"이라고 비꼬았다.

프라말라 자야팔(워싱턴) 의원도 "날씨와 기후는 다르다"며 "대통령이 그걸 이해해야 한다. 어렵지 않다"고 꼬집었고, 마크 포칸(위스콘신)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을 '부인하는 도널드'라고 부르며 "'부인하는 도널드'는 과학을 이해하지 못한다. 그의 무지는 우리의 손실"이라고 말했다.

돈 바이어(버지니아) 의원은 지구온난화 방지를 위해 미국이 수조 달러를 지불하려 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 대해 "당신은 6월 파리 기후변화협정을 이해하지 못하더니 여전히 이해하지 못한다. 우리는 수조 달러를 지불하지 않았다"고 반박한 뒤 "당신에게 기후 변화가 심각한 위협이라는 것을 제대로 설명할 참모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hanks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트럼프 저격수 뉴욕주 검찰 1년간 100건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