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6°

2018.01.22(MON)

트럼프 "아마존 배송료 올려라"

[LA중앙일보] 발행 2017/12/30 경제 3면 기사입력 2017/12/29 20:17

우정국 적자 해결 요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9일 만성 적자에 시달려온 연방우정국(USPS)에 대해 온라인 쇼핑몰 업체들이 유통하는 물품의 소포 배달 요금을 인상하라고 요구했다.

정부 산하 기관인 우정국이 고질적인 적자를 면치 못하는 동안 아마존을 비롯한 온라인 유통업체들은 고속 성장을 계속하는 구조를 개선하라는 요구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한 해에 수십억 달러를 손해 보는 우정국은 왜 아마존과 다른 (온라인 쇼핑몰) 회사들의 소포 배달 요금을 조금만 물리면서 아마존은 더 부유해지고 우정국은 더 멍청해지고 가난하게 만드는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온라인 쇼핑몰에) 훨씬 더 많은 요금을 물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여러 온라인 쇼핑몰 업체 중 굳이 아마존만 실명으로 든 것은 아마존이 선두 업체이기 때문일 가능성이 크다.

다만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후보 시절부터 아마존의 독점적 지위를 비판해왔고, 워싱턴포스트(WP)를 아마존이 인수한 것도 무관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2018년 트럼프 백악관 신년뉴스 종합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달라스 프랜차이즈 엑스포 한국어 특별 세미나 ,인천행 왕복 항공 티켓 경품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