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48.9°

2018.12.15(SAT)

새벽부터 줄서서 구입…가주 새해부터 대마초 판매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1/01 15:01

90개 업소 영업 개시

주민들은 연기·치안불안 민원
오클랜드의 한 업소 앞에서 밤새 줄을 서서 기다리는 구매자들. 가주에서는 1월 1일부터 합법적인 판매가 시작돼 주민 생활과 지역 경제에 엄청난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AP

오클랜드의 한 업소 앞에서 밤새 줄을 서서 기다리는 구매자들. 가주에서는 1월 1일부터 합법적인 판매가 시작돼 주민 생활과 지역 경제에 엄청난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AP

새해 1월 1일부터 가주에서 기호용 마리화나(대마초) 판매가 허용됐다.

주류 언론들은 다른 주와 달리 주민생활과 지역 경제, 범죄율 등에 어마어마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오클랜드의 마리화나 취급 업소 하버사이드 디스펜서리에는 밤새 줄을 서서 기다리다 새벽 6시 매장문을 열자마자 마리화나를 사 간 고객들이 다수 눈에 띄었다.

이날부터 캘리포니아 주에서는 샌디에이고, 샌타크루즈, 샌프란시스코 베이에이리어, 팜스프링스 등을 중심으로 모두 90여 개 마리화나 판매점이 영업을 시작했다.

캘리포니아 주 최대 도시 LA에는 200여 개 판매점이 영업 허가를 신청했으나 시 당국이 아직 면허를 내주지 않고 있다.

LA에서는 면허 발급까지 최소 몇 주가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캘리포니아 주의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는 지난 2016년 말 통과된 주민발의(proposition) 64호가 2018년 1월 1일 0시부터 시행됐기 때문이다.

주민발의에 따라 만 21세 이상 성인은 누구든 1온스(28.4g) 이하의 마리화나를 구매, 소지, 운반, 섭취할 수 있다.

여섯 그루 이하의 소규모 대마 재배가 가능하고, 구매자는 판매점에서 샘플 흡연을 해볼 수 있다.

기호용 마리화나 판매점은 대마관리국(BCC)으로부터 허가를 받아 기호용 마리화나를 판매할 수 있다.

대마관리국은 연말부터 허가증을 배부했으며 온라인 애플리케이션을 통해서도 신청을 받았다.

관련기사 대마초_마리화나 합법화_의료용 확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