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4°

2018.01.22(MON)

'조승우父' 조경수 "피가 모자라 다리 저려..대장암 3기"

[OSEN] 기사입력 2018/01/01 15:39

[OSEN=박소영 기자] 조승우의 아버지인 가수 조경수가 대장암 투병을 언급했다. 

조경수는 2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 "미국에서 20년 살았다. 술 담배 많이 했는데 다리가 많이 저리더라. 피 수치 정상이 14인데 저는 4더라. 피가 모자라서 다리가 저린 것"이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그는 "하루에 담배 3~4갑 피웠다. 양주는 2~3병을 먹었다. 미국에선 고기가 싸서 매일 먹었고 짠 음식을 자주 먹었다"며 "갈비뼈쪽에 암 덩어리가 있었다. 사진을 못 보겠더라 징그러워서"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comet568@osen.co.kr

[사진] '아침마당' 
 

박소영 기자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