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6°

2018.09.21(FRI)

Follow Us

시즌 전패 NFL 감독, 호수에 몸 던져야 할 판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LA중앙일보] 발행 2018/01/02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18/01/01 17:43

0승16패 클리블랜드 감독 잭슨
시즌 초 "성적 안 좋으면 … " 공약
뿔난 팬들 홈 구장서 성토 집회 예정

지난 시즌 1승 15패를 기록한 뒤 한 번 더 성적이 나쁠 경우 이리호에 빠지겠다고 공약한 클리블랜드 휴 잭슨 감독. [AFP=연합뉴스]

지난 시즌 1승 15패를 기록한 뒤 한 번 더 성적이 나쁠 경우 이리호에 빠지겠다고 공약한 클리블랜드 휴 잭슨 감독. [AFP=연합뉴스]

프로풋볼(NFL) 클리블랜드 브라운스가 '대기록(?)'을 세웠다. 단 1승도 거두지 못하고 시즌을 마감했다.

클리블랜드는 지난달 31일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하인즈필드에서 열린 2017~18시즌 NFL 최종전(16차전)에서 피츠버그 스틸러스에 24-28로 졌다.

이로써 클리블랜드는 이번 시즌 16경기를 모두 패하며 0승 16패로 시즌을 마쳤다. 정규시즌이 14경기에서 현재처럼 16경기로 늘어난 1990년 이후 16전 전패 팀이 나온 것은 디트로이트 라이언스(2008년)에 이어 두 번째다.

지난 시즌을 1승 15패로 마친 클리블랜드는 올 시즌 개막 때만 해도 희망에 부풀었다. 올해 NFL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뽑은 디펜시브 엔드 마일스 개럿은 초특급 신인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루키 쿼터백 디숀 카이저에 대한 기대치도 높았다. 하지만 개럿은 발목을 다쳐 한 달을 결장했고, 팀의 중심이 되어야 할 카이저는 경험부족을 드러냈다.

경기 내용도 지난 시즌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두 자릿수 점수 차로 패한 경기만 9차례에 달했다. 물론 승리할 수 있었던 기회가 아예 없었던 것은 아니다. 10월 23일 테네시 타이탄스를 상대로는 연장 접전 끝에 9-12로 패하기도 했다.

클리블랜드는 NFL의 대표적인 약팀이다. 1947년 창단 후 4차례 리그 챔피언에 올랐다. 하지만 리그 챔피언십이 수퍼보울로 바뀐 67년 이후 우승 기록이 없다. 플레이오프에 오른 것도 2002년이 마지막이다.

2007년 이후 지난 10시즌 동안 시즌당 평균 12패를 당했다. 어두웠던 10시즌 동안 6명의 감독과 8명의 오펜시브 코디네이터, 7명의 디펜시브 코디네이터, 7명의 단장, 20명의 선발 쿼터백이 나섰지만 큰 효과가 없었다. 최근 3시즌은 더 최악이었다. 클리블랜드는 48경기에서는 44경기를 졌다.

지난 시즌에는 1승이라도 건졌지만 이번에는 그마저도 없었다. 팬들의 분노는 극에 달한 상황이다. 클리블랜드 팬들은 오는 6일 홈구장인 퍼스트에너지 스타디움에 모여 성토 집회를 열 계획이다.

성토 집회는 '완벽한 시즌 퍼레이드 2.0'이다. 클리블랜드의 처참한 성적을 비꼰 명칭이다.

휴 잭슨 클리블랜드 감독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또다시 처참한 성적이 나온다면 이리 호수에 빠지겠다"고 공약했다. 클리블랜드는 미국 오대호 중 하나인 이리 호 옆에 자리 잡고 있다. 잭슨 감독은 지난 주 15패째를 당했을 때 이미 '공약 실천'을 약속했다.

그럼에도 잭슨 감독은 클리블랜드 사령탑 자리에서 내려오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구단주 지미 하슬람과 존 도시 단장은 다음 시즌 잭슨 감독과 함께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NFL 풋볼 선수들 무릎꿇기-트럼프 충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