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1°

2018.01.19(FRI)

공화 최장수 상원의원, 불출마 선언

[LA중앙일보] 발행 2018/01/03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1/02 18:35

42년 재임 해치…후임에 롬니 거론

공화당 상원의원 중 가장 오랫동안 현역으로 재임해온 오린 해치 상원의원(유타·사진)이 오는 11월 중간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해치 의원은 이날 동영상 성명을 통해 이번 임기를 마지막으로 정계에서 은퇴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83세인 해치 의원은 1976년 처음 상원의원에 당선된 이후 42년째 자리를 지켜온 장수 의원이다.

현재 상원 재무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지난해 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입법 승리로 기록된 세제개혁 법안 처리 과정에서 큰 역할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를 "진정한 투사(true fighter)"라고 치켜세웠었다.

해치 의원은 "나는 언제나 투사였다. 젊었을 땐 아마추어 복서였고, 그 투지를 워싱턴에 가져왔다"면서 "좋은 투사는 글러브를 벗을 때를 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처럼 해치 의원을 좋아했지만, 해치의 빈자리를 대체할 의원으로는 트럼프 대통령의 앙숙이 거론된다.

오래 전부터 해치의 자리를 노린다는 설이 돌았던 미트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의 출마 가능성이 다시 유력하게 제기 되고 있다.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실내에서 연기없이 숯불구이 맛 그대로?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