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0.6°

2018.04.21(SAT)

북가주 컨카운티 쌍둥이자매 '간발' 차로 생년월일 확 변해

[LA중앙일보] 발행 2018/01/03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1/02 22:54

18분 차이로 출생년도가 달라진 쌍둥이 자매. 12월 31일 출생한 언니 온티베로스(오른쪽)와 1월 1일에 태어난 지저스(왼쪽)가 엄마 품에 안겨있다. [abctv 캡처]

18분 차이로 출생년도가 달라진 쌍둥이 자매. 12월 31일 출생한 언니 온티베로스(오른쪽)와 1월 1일에 태어난 지저스(왼쪽)가 엄마 품에 안겨있다. [abctv 캡처]

생년월일이 완전히 다른 쌍둥이 자매가 탄생했다.

북가주 컨 카운티에 위치한 '델카노 지역 의료 센터'는 불과 18분 차이로 각각 12월 31일과 1월 1일에 태어난 쌍둥이 자매의 사연을 소개했다.

언니 '호아퀸 온티베로스'는 2017년 12월 31일 오후 11시 58분에 태어났고 동생 '애이타나 드 지저스'는 2018년 1월 1일 12시 16분에 태어났다. 원래 쌍둥이의 출산 예정일은 1월 27일이었으나 예정일을 약 한 달 앞당겨 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료 센터 측은 "산모와 자매 모두 건강한 상태"라며 "언니인 온티베로스(5파운드 9온스, 18인치)가 동생 지저스(4파운드 10온스, 16인치)보다 약 1파운드 정도 무겁고 신장도 2인치 더 크다"고 전했다. 이들 두 자매 위로는 언니 3명이 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