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3.8°

2018.01.18(THU)

'세탁기 세이프가드 반대'…美 공청회서 정부·업계 총력전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1/03 07:02

"WTO 협정 수준 초과하는 과도한 규제"…美주지사도 삼성·LG 지원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정부와 삼성·LG전자가 다시 한 번 미국 정부에 세탁기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의 부당함을 주장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외교부 수입규제대책반과 3일(현지시간) 미국 무역대표부(USTR)에서 열린 '세탁기 세이프가드 공청회'에 참석해 세이프가드에 대한 반대 입장을 적극 표명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미국이 자국 산업 보호를 위해 세계무역기구(WTO) 협정에 위반되는 세이프가드 조치를 취할 경우 전 세계적인 수입규제조치 남용을 초래해 미국의 수출 이익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정부는 미 국제무역위원회(ITC) 일부 위원들이 권고한 '쿼터 내 물량에 대한 관세 부과'가 WTO 세이프가드 협정 제5.1조의 수준을 초과하는 과도한 규제임을 지적하고 이에 반대했다.

제5.1조는 세이프가드 조치는 심각한 피해를 방지하거나 구제하고 조정을 촉진하는 데 필요한 범위 내에서만 취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아울러 ITC가 인정한 것처럼 한국산 제품 수입은 미국 국내 산업에 심각한 피해를 초래하지 않았으므로 세이프가드에서 제외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월풀과 GE 등 미국 세탁기업체는 고율(50%)의 관세를 부과하는 강력한 수입제한이 필요하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특히 한국을 비롯한 자유무역협정(FTA) 체결국이 세이프가드의 큰 빈틈이 될 수 있어 해당 국가도 세이프가드 대상에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FTA 체결국을 세이프가드에서 제외할 경우 삼성과 LG전자가 이들 국가로 공장을 옮겨 미국으로 수출할 것이라는 논리다.

공청회에는 핸리 맥마스터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 랄프 노만 연방 하원의원(사우스캐롤라이나주), 킴 맥밀란 테네시 클락스빌 시장 등 미측 주요인사도 참석해 세이프가드가 삼성과 LG의 미국 공장 가동 계획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미국 경제에도 부정적이라는 점을 설명했다.

USTR은 공청회 결과를 토대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구체적인 세이프가드 조치를 권고할 예정이며 트럼프 대통령은 ITC 및 USTR 권고안과 미국의 경제적 이익 등을 고려해 올해 2월 중 최종 조치를 결정할 예정이다.

정부는 우리 기업들의 수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업계와의 긴밀한 협업 하에 미국 내 아웃리치(접촉) 강화 등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ITC가 지난해 11월 21일 발표한 권고안은 향후 3년간 매년 120만대를 초과하는 세탁기 수입에 첫해 50%를 부과하고 2년 차에는 45%, 3년 차에는 40% 관세를 부과하는 저율관세할당(TRQ)이다.

위원 4명 중 2명은 120만대에도 20% 관세를 부과하라고 권고했다.

bluekey@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동현

관련기사 삼성·LG세탁기 美기업 월풀 피해 판정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달라스 프랜차이즈 엑스포 한국어 특별 세미나 ,인천행 왕복 항공 티켓 경품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