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6.15(Sat)

세션스 법무 압박 불구 버몬트 마리화나 합법화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8/01/06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1/05 14:42

버몬트 주 하원이 기호용 마리화나(대마초) 소지를 합법화하는 법안을 4일 저녁통과시켰다고 미 의회 전문지 더 힐이 5일 전했다.

버몬트 주 의회 하원의 법안 통과는 제프 세션스 법무부 장관이 전날 마리화나 합법화 정책에 제동을 거는 지침 폐기안을 발표하고나서 불과 몇 시간 만에 이뤄졌다.

버몬트 주 하원은 만 21세 이상 성인에 한해 소량의 마리화나 재배와 소지를 허용하는 법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81 대 반대 63으로 승인했다.

버몬트에서는 상원에서 법안이 최종 통과되면 오는 7월부터 기호용 마리화나를 재배·유통할 수 있다. 필 스콧 주지사는 이 법안에 서명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버몬트주는 콜로라도, 워싱턴, 오리건, 알래스카, 네바다, 캘리포니아와 워싱턴DC, 매사추세츠(7월부터 합법화)에 이어 미국 내에서 9번째로 기호용 마리화나를 합법화 하는 주가 된다.

특히 주 의회의 주도로 입법을 거쳐 마리화나 합법 공간을 만드는 최초의 주가 된다고 더 힐은 설명했다.

관련기사 세션스 법무, 러 특검 트럼프 거리두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