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5.3°

2018.09.25(TUE)

Follow Us

마틴 루터 킹 사적지 '업그레이드'

노연두 기자
노연두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1/09 15:24

트럼프, 'MLK 국립 역사공원 법안’ 서명
풋볼경기 관람차 애틀랜타행 비행기 안에서

애틀랜타 다운타운의 마틴 루터 킹 주니어 국립 사적지(Historic Site)가 국립공원(Historic Park)으로 승격되어 연방정부의 강화된 보호를 받게 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일 대학 풋볼 챔피언 결승전을 관람하기 위해 조지아 애틀랜타를 방문하는 비행기 안에서 ‘마틴 루터 킹 주니어 국립 역사공원 법안’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 법안을 서명함으로써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마틴 루터 킹 기념일을 앞두고 애틀랜타와 흑인 커뮤니티 및 민권단체들에게 큰 선물을 한 셈이다.

트럼프를 가장 강력하게 비판하며 반대편에 서 있는 애틀랜타의 존 루이스 연방하원의원은 이 법으로 애틀랜타 다운타운에 있는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사적지가 격이 달라지게 될 것이며, 연방정부의 관리과 보호가 한결 더 강화될 것이라고 환영했다.

이번 조치로 연방정부 공원처럼 공원 순찰대원(파크 레인저)이 이 일대를 보호하기 위해 순찰하게 되며, 상설 교육 프로그램이 개설되고 커뮤니티 그랜츠 예산도 배정된다.

이번에 서명된 법은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목사 사적지역으로 킹목사의 탄생 주택과 시무했던 에벤에셀 침례교회와 방문센터 뿐 아니라, 한때 남부기독리더십컨퍼런스(SCLC) 본부로 사용됐던 프린스 홀 매소닉 빌딩까지 포함되게 됐다.

관련기사 인권운동가 마틴 루터 킹 목사 피살 50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