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2°

2018.01.21(SUN)

증시 호황에 '대박 주식' 쏟아진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01/12 경제 1면 기사입력 2018/01/11 23:51

넥플릭스 10년간 50배 폭등
아마존도 14배 가까이 올라
GE는 투자수익률 -54% 기록

다우존스지수가 역사상 처음으로 2만5000 고지를 넘어서는 등 뉴욕증시가 호황을 이어가면서 '대박 주식'들도 쏟아지고 있다.

CNBC는 11일 ‘포브스 400대 기업’ 중 15개의 '2007년 1000달러 어치 주식의 현재(지난해 10월31일) 가치' 조사 결과를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그중 온라인 스트리밍업체인 넷플릭스는 10년 간 무려 5000%가 넘는 투자수익률로 최고를 기록했다.

이에 본지는 CNBC의 조사를 토대로 1월10일 종가를 기준으로 다시 조사해 봤다. 그 결과 넷플릭스는 5만6223달러로 더 올라 투자 원금의 55배(5522%)가 넘는 수익을 올렸다. 조사 기업은 넷플릭스를 비롯해 아마존, 애플, 스타벅스, 나이키, 알파벳(구글), 월트디즈니, 맥도널드, 마이크로소프트, 페덱스, 월마트, 코카콜라, 화이저, GE 등 14개 였고 투자수익률(ROI)은 투자원금 외에 다른 비용이 없다고 가정한 것이다.

대형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도 1만3969달러로 뛰어 ROI가 1297%나 된다. 또 아이폰과 맥북에어로 엄청난 수익을 올리고 있는 애플 주식에 10년 전 1000달러를 투자했다면 현재 가치는 6421달러로 6.5배 정도 늘었다. <표 참조>

이어 스타벅스 주식에 투자했으면 ROI가 411%, 나이키라면 288%, 알파벳이라면 214%나 된다. 또한, 건강식 선호로 한동안 매출감소로 고전했던 맥도널드에 투자했더라도 2903달러로 늘었다.

이밖에 마이크로소프트(MS) 주식을 구입했으면 2.3배나 불어난 2386달러가 돼 있을 것이다.

그러나 경영위기에 봉착한 제너럴 일렉트릭(GE)는 10년 간 투자수익률이 -54%를 기록했다. 다시 말해, 540달러의 손실을 봤다는 얘기다.

월가는 고용시장 호조와 법인세 인하 등으로 뉴욕증시의 추가 상승 여력이 있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증시 전문가들은 아무리 증시가 호황이라도 섣부른 투자는 손실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따라서 초보 투자자는 이해가 쉽고 비용과 위험성도 낮은 인덱스펀드 투자를 조언하고 있다.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달라스 프랜차이즈 엑스포 한국어 특별 세미나 ,인천행 왕복 항공 티켓 경품
실내에서 연기없이 숯불구이 맛 그대로?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