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1.7°

2018.09.19(WED)

Follow Us

불체청년 추방유예 대학생 '45초' 국경 넘었다고 체포

황상호 기자
황상호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8/01/16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1/15 15:02

UC샌디에이고에 재학 중인 대학생이 실수로 멕시코 국경지대를 넘었다가 이민세관국(ICE)에 체포됐다.

LA타임스와 KTLA 등에 따르면 오르 야코비(22세)는 친구와 함께 국경지대 샌 이시드로에 위치한 쇼핑몰에 갔다가 길을 잘못 들어 멕시코 국경을 넘어 ICE에 체포됐다.

그는 대학 마지막 학기를 앞두고 휴식을 위해 몰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LA타임스는 그가 국경을 넘은 것은 45초라고 보도했다.

야코비는 5세 때 부모를 따라 이스라엘에서 미국으로 이민 왔다. 비자는 만료된 상태로 불체청년 유예 프로그램인 다카(DACA) 수혜자다. 다카 수혜자는 국경을 넘어 다른 국가로 가면 안 된다. 야코비의 변호사는 "분명한 실수였다"며 "그가 자신도 알지도 못하는 나라로 보내져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트럼프 반이민 불체자 체포 ICE 단속강화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