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0.8°

2018.09.20(THU)

Follow Us

문 닫은 킹 목사 생가, CDC 독감대응본부도 ‘개점휴업’

조현범 기자
조현범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1/21 15:03

연방정부 셧다운 조지아 후폭풍
반이민정책이 예산 발목 잡아
여야, 임시 지출 연장안 논의

연방정부의 '셧다운' 사태로 문을 닫은 케네소산전투국립공원에서 21일 이용객들이 폐장 안내문을 읽고 있다. [AP]

연방정부의 '셧다운' 사태로 문을 닫은 케네소산전투국립공원에서 21일 이용객들이 폐장 안내문을 읽고 있다. [AP]

20일 시작된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로 인해 근래들어 최악 수준으로 확산되고 있는 독감 대응에 빨간불이 켜졌다.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은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개점휴업’ 상태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애틀랜타에 있는 CDC 본부는 이번 셧다운 사태로 인해 전체의 65%에 달하는 8400명의 직원들을 일시 업무정지 조치한다고 밝혔다. 카이저헬스뉴스는 이로인해 CDC의 독감대응본부도 임시 폐쇄된다고 20일 보도했다.

CDC의 독감대응본부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의 확산을 추적하고 대응하는 컨트롤타워로, 이번 ‘셧다운’의 타이밍은 그야말로 최악이다. 올겨울 독감은 이미 근래들어 최악 수준으로 확산되고 있으며, 피해는 이달 말과 내달 초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지난해 10월부터 5명이 독감으로 사망한 조지아도 상황이 심각하다. 조지아주 보건국은 환자 발생과 감염경로 등을 계속 추적하고 대응할 수있지만, 이달 초부터 충분한 치료제를 구할 수 없어 CDC의 도움을 기다리던 중이다. 또 주정부는 ‘셧다운’ 기간동안 CDC에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샘플을 보내 분석하거나 자문을 구할 수 없다.

애틀랜타 관관업계도 셧다운으로 타격을 입었다. 국립공원인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목사의 애틀랜타 생가와 에벤에셀 침례교회 구예배당은 20일부터 문을 닫았다. 사립재단인 킹센터 소유인 ‘프리덤 홀’ 내부 박물관은 문을 열었지만, 직원들은 애틀랜타 저널(AJC)에 “방문객들이 눈에 띄게 줄었다”고 말했다.

이민국(USCIS)도 업무정지에 돌입해 비자심사나 영주권, 시민권 신청자들도 피해를 입을 것으로 보인다. 이민국이 운영하는 전자고용인증제도(E-Verify)또한 사용이 불가능하다. 조지아주법상 직원 규모 10명 이상의 회사들은 신규직원 채용시 의무적으로 E-Verify를 이용해야 하므로 기업들의 채용도 발이 꽁꽁 묶이게 됐다.

이에 앞서 여야는 지난 19일 반이민정책 예산을 놓고 대치하다 처리 시한을 넘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 1주년 기념일인 20일 자정부터 셧다운에 들어갔다.

관련기사 감기(cold)와 독감(flu) 어떻게 구별할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