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8.4°

2018.12.14(FRI)

트럼프 취임 1주년 '경제 만족도'는 높아

[LA중앙일보] 발행 2018/01/22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1/21 19:18

CNN조사… 49%가 "잘한다"

취임 1년을 맞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는 높지 않지만 경제 분야에서는 높은 만족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CNN 방송에 따르면 여론조사 전문기관 SSRS와 지난 14~18일 전국 성인 10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공동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7%포인트) 결과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40%로 집계됐다.

지난달 지지율(35%)보다는 5%포인트 상승했지만, 그의 국정수행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55%)보다 여전히 낮은 수치다.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이 미국을 올바른 방향으로 이끈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도 40%만이 '그렇다'고 답했고, 48%는 잘못된 방향으로 이끈다고 답변했다.

분야별로는 외교 정책에 대한 불신이 컸다.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 업무 수행을 지지한다는 응답자는 35%로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56%)보다 21%포인트 낮았다.

아울러 세계 다른 나라 정상들이 트럼프 대통령을 존경하지 않을 것이라는 답변도 65%에 이르렀다. 또한, 46%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들을 존중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답변은 흑인(81%), 히스패닉(66%), 여성(55%), 이민자(65%) 등에서 매우 높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호감도는 40%로 '비호감'이라는 답변(57%)보다 17%포인트 낮았다. 이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지금도 각각 66%, 61%의 호감도를 기록한 것과 대조를 이룬다.

그러나 경제와 관련한 미국인들의 여론의 호의적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경제를 잘하고 있다'는 응답자(49%)가 '잘 못 한다'는 응답자(43%)보다 많았다. 공화당 지지자(90%)는 물론 무당층(52%)에서도 과반이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 정책 수행을 지지했다. 특히 미국인 69%가 현재 미국의 경제 상태가 좋다고 답했는데 이는 2001년 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관련기사 트럼프 1년 충돌·반목-연방정부 셧다운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