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8°

2018.09.24(MON)

Follow Us

독도 빠진 한반도기 논란 "일본 너무 의식" vs "그 자체로 가치"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LA중앙일보] 발행 2018/01/25 스포츠 2면 기사입력 2018/01/24 21:10

1991년 지바 탁구 땐 표시 안 해
토리노 올림픽 때는 그려 넣어

 2006년 토리노 겨울올림픽 개회식때 남북 선수단이 한반도기를 앞세워 입장하는 모습. 당시 한반도기엔 독도가 그려져 있었다. 그러나 평창 겨울올림픽에 쓰일 한반도기엔 독도 표기가 빠진다.[연합]

2006년 토리노 겨울올림픽 개회식때 남북 선수단이 한반도기를 앞세워 입장하는 모습. 당시 한반도기엔 독도가 그려져 있었다. 그러나 평창 겨울올림픽에 쓰일 한반도기엔 독도 표기가 빠진다.[연합]

2018 평창올림픽 남북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에 이어 '한반도기 독도 표기'를 두고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3일 강원도 평창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개·폐회식 미디어데이에서 카타르 알자지라 방송은 "평창올림픽 한반도기에는 독도가 새겨지는가? 일본이 반발할 가능성도 있지 않나?"라고 물었다. 김대현 평창 겨울올림픽 조직위원회 문화행사국장은 "한반도기에 제주도를 제외하고 나머지 섬들은 들어가지 않는다. 독도도 전례에 따라 이번에 표기되지 않는다. 일본과 갈등이 생길 여지는 전혀 없다"고 답했다.

평창올림픽 개회식 남북선수단 공동입장과 남북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에 쓰일 한반도기에서 독도 표기는 제외된다. 하얀 바탕에 하늘색 한반도가 들어간 한반도기는 1991년 일본 지바 탁구 세계선수권에 처음 등장했다. 한국 현정화와 북한 이분희 등으로 첫 남북단일팀이 구성됐을 처음으로 만들어졌다. 당시에 남북은 상징적으로 제주도를 그려 넣었지만 서쪽 끝 마안도, 동쪽 끝 독도, 남쪽 끝 마라도는 표기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2003년 아오모리 겨울아시안게임에서 북한이 준비해 온 한반도기에는 독도가 표기됐다. 공식적으로는 2006년 토리노 겨울올림픽과 2007년 창춘 겨울아시안게임에서 남북은 독도가 그려진 한반도기를 들었다. 당시 일본이 국제사회에서 계속해서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자, 남북에서 한반도에 독도를 표기해야 한다는 정서가 확산됐다. 특히 북한이 강하게 독도 표기를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평창올림픽 한반도기에는 독도가 표기되지 않는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올림픽을 정치적으로 활용하면 안 된다는 입장이고, 실측하면 독도는 물론 울릉도도 한반도기에서 보일 수 없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는 찬반 의견이 엇갈린다.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이야말로 IOC가 정치적으로 개입하는 것 아닌가", "독도는 우리 땅인데, 지나치게 일본을 의식한 것 아닌가"라고 반발하는 의견이 있다.

지난 19일 일본 산케이 신문은 "일본영토이자 한국이 불법점거 중인 독도가 한반도기에 포함될까 걱정이다.

아베 총리는 개막식 참가를 신중하게 고려해야 한다"는 칼럼을 게재했다. 반면 "한반도기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는데, 굳이 정치적 의미를 함축하고 있는 독도를 표기해 논란을 만들 필요가 있느냐"는 의견도 있다.

관련기사 20여일 앞둔 평창올림픽 선수 시설-5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