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20.07.13(Mon)

NY 트럭 테러 피해자 손배소…시·주정부 상대 6억 달러 청구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LA중앙일보] 발행 2018/01/30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1/29 20:49

지난해 10월 뉴욕시 웨스트사이드 하이웨이에서 발생한 자전거길 트럭 돌진 테러의 피해자들과 사망자 유가족들이 시와 주정부를 상대로 6억 달러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뉴욕포스트는 29일 피해자들이 정부가 해당 지역의 테러 방지 장치를 설치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소송 제기 통지서를 접수시켰다고 보도했다.

이 테러는 테러 조직 이슬람국가(IS)를 추종하는 우즈베키스탄 출신 세이풀로 사이포브가 홈디포에서 임대한 트럭을 몰고 자전거길로 돌진한 사건으로 당시 자전거를 타던 시민과 아르헨티나에서 온 단체 관광객 등 8명이 사망하고 12명이 다쳤다.

이번 소송에는 숨진 8명 가운데 7명의 유가족과 부상자 등 총 17명의 피해자가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사망자 5명은 아르헨티나 단체 관광객으로 이들의 부인들이 각각 3000만 달러씩의 배상을 청구했다고 뉴욕포스트는 설명했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해당 장소는 테러가 발생하기 전에도 자전거를 타던 시민 2명이 음주운전 차량에 의해 교통사로를 당한 뒤 숨졌다. 또 지난 2010년에는 국토안보부가 이 곳에 대한 차량 돌진 테러 위험을 경고했었다.

하지만 시정부는 이 같은 경고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그러다 지난해 트럭 돌진 테러가 발생한 이후에 해당 자전거길을 따라 40여 개 교차로에 콘크리트 장애물을 설치했다.

이번 소송을 맡고 있는 피해자 측 하워드 허셴혼 변호사는 "정부는 충분히 예견 가능한 위험이 제기됐음에도 그에 대한 방지 장치를 설치하고 대책을 마련하는데 실패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뉴욕 맨해튼 테러 트럭 돌진 20여명 사상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