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19.07.24(Wed)

쿠바 다녀온 미국인 20명도 뇌·청력 손상 괴증상 호소

[LA중앙일보] 발행 2018/01/31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1/30 19:00

최근 쿠바에 여행 다녀온 미국인 약 20명이 쿠바 수도 아바나 주재 미 대사관 외교관들이 겪었던 것과 유사한 괴증상을 호소했다고 마이애미헤럴드가 30일 보도했다.

쿠바 주재 미국 외교관들은 2016년부터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뇌 손상과 청력 손실, 메스꺼움, 두통, 이명 등 괴증상을 보여왔다.

국무부는 괴증상 원인으로 음파 공격 가능성을 의심해 지난해 9월 기존 50여 명의 외교인력 가운데 필수 요원을 제외한 60%가량을 철수시켰다.

국무부 관계자는 마이애미헤럴드에 "쿠바에 여행 경보를 발령한 이후 현지에 다녀온 시민 20명가량을 접촉했는데 대부분 외교관들이 겪은 것과 비슷한 증상을 보였다"고 말했다. 미국은 현재 쿠바에 3급 여행 경보를 발령한 상태다. 안전과 보안상 이유로 쿠바 여행을 가능한 자제하라는 권고가 내려진 수준이다.

관련기사 쿠바, 국가평의회 새 의장 선출 절차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