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80.0°

2020.10.29(Thu)

SF, 자체 네트워크 구축한다

최정현 기자
최정현 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1/31 13:40



망중립성 폐기로 사업 본격화

신속하고 공평한 인터넷 보급

샌프란시스코 시정부가 연방정부의 망중립성 폐지에 대비해 별도의 네트워크 공급망을 구축한다.

샌프란시스코 시는 31일 시정부가 주도하는 광역 통신망 구축 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안은 올해 말 사업자를 선쟁해 향후 3년에서 5년간 네트워크를 구축한 뒤 사업체는 물론 각 가정에도 인터넷 서비스를 실시하게 된다.

이번 계획안은 임시시장으로 선출된 마크 퍼렐이 시의원 시절부터 추진해 오던 것으로 퍼렐 시장은 향우 이 계획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SF시 네트워크 구축사업은 연방통신위원회(FCC)가 지난해 12월 망중립성 규제를 폐기하며 본격화 됐다.

망중립성이 폐기되면 컴캐스트, 버라이즌, AT&T 등 인터넷 서비스 제공자가 특정 트래픽의 속도를 낮추거나 차단할 수도 있게돼 정보의 차별적 제공이 가능해 진 것이다.

SF시는 “시정부가 자체 네트워크를 구축함으로써 망중립성 폐지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문제들을 차단함과 동시에 주민들이 신속하고 공평한 인터넷을 지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SF시는 광통신망을 기반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사업자 입찰은 올해 말에 시행된다. 구축이 완료되면 수익급은 시와 사업자가 나눠가지게 되며 저소득층에게는 할인 혜택도 주어진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