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1°

2018.09.24(MON)

Follow Us

LV 총격사건 2번째 용의자는 탄약 판매상

[LA중앙일보] 발행 2018/02/01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1/31 21:38

범인에 1000발 판매

미국서 역대 최악의 총기 난사 사건으로 기록된 지난해 10월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의 두 번째 용의자로 지목된 인물은 총격범 스티븐 패덕에게 총탄을 공급한 탄약 판매상으로 밝혀졌다.

31일 CBS 방송에 따르면 애리조나주 교외에 거주하는 더글러스 헤이그는 피닉스에서 열린 한 총기류 전시회에서 패덕을 만나 알게 됐으며, 사건이 있기 한 달 전 그에게 예광탄 1000발을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헤이그는 총격 사건을 수사해온 경찰이 수색영장에 기재한 사람이다. 그는 체포 또는 구금되지 않은 상태다. 헤이그는 특수군용탄약 유한회사라는 업체를 운영하며 온라인으로 탄약을 팔아왔다.

관련기사 미 전국서 각급 학교 도심 총격 사건 급증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