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4.4°

2018.12.16(SUN)

MB 조카 '차명재산 진술' 파장, 어디까지…수사 상황은?

[조인스] 기사입력 2018/02/01 09:39

'도곡동 땅'도 차명재산 의혹 연루
'특활비 의혹' 김백준, 진술 태도에 상당한 변화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 의혹은 여러 번의 검찰과 특검 수사를 거치면서도 제대로 규명된 적이 없었습니다. 이번에 검찰이 확보한 김동혁씨 진술의 파장이 더욱 커질 수밖에 없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서울중앙지검을 잠깐 연결하겠습니다.

심수미 기자, 경기도 부천과 서울 이촌동 부동산은 한 번도 의혹 제기가 된 적 없는 차명 재산인 것 같습니다. 어떻게 드러나게 된 겁니까?



[기자]

검찰은 김성우 전 사장 등 복수의 다스 관계자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핵심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이 전 대통령 조카인 김동혁씨는 다스의 하청업체 대표를 역임하고 또 서울시장 선거 때 특보를 맡는 등 이 전 대통령의 주변을 맴돌면서 돈을 벌어 온 인물인데요.

당초 어머니이자 이 전 대통령 큰 누나인 '이귀선씨로부터 상속받았다'라는 주장을 폈지만 검찰이 확보한 다수의 물증과 증언들 앞에 사실관계를 인정할 수 밖에 없었던 것으로 전해집니다.

[앵커]

오늘(1일) 전해드린 부동산 외에도 대표적으로는 도곡동 땅을 포함해서 이른바 '차명 의혹'에 연루된 재산들이 사실 한 두가지가 아닌데 이번에 이들에 대한 실체도 규명될 수 있을까요? 그것이 궁금하군요.

[기자]

2012년 이 전 대통령이 퇴임하기 전에 마지막으로 공개한 재산은 약 57억원입니다.

하지만 2007년 도곡동 땅 의혹을 수사했던 서울중앙지검은 이 땅이 큰 형 이상은씨 재산이 아닌 '제3자의 차명 재산'으로 보인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1980년대 당시 돈으로 거액인 그 매입자금 7억8000만원을 이씨 주장대로 젖소를 판 돈으로 충당했다 라는 그것을 증빙할 만한 객관적인 자료가 없었다는 건데요.

또 2012년 내곡동 특검 역시 이상은씨가 이 전 대통령 아들 시형씨에게 빌려줬다고 하는 현금 6억원에 대해서 '출처 불명'의 누군가로부터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했습니다.

김동혁씨처럼 가족이나 측근들이 입을 열고 있는 만큼 다스와 함께 끊임없이 실소유주 논란이 일었던 재산도 이번 수사에서 어느 정도 실체가 확인될 전망입니다.

[앵커]

앞서 다스의 전신인 '대부 기공' 이 회사 자체가 사실은 설립 계획부터 이명박 전 대통령의 '차명 소유'를 전제로 만들어졌다 이렇게 보도해드린 바가 있습니다. 이것과 관련한 수사도 진전이 있습니까?

[기자]

네, 검찰은 최근 한 달 사이에만 영포빌딩을 세 번이나 압수수색했습니다.

이 곳에서 이 전 대통령의 재임 중 작성된 청와대 문건이나 메모 등을 무더기로 확보했습니다.

여기에는 다스와 관련된 검찰 수사 대응이나 다스의 최대주주였던 이 전 대통령의 처남 고 김재정씨의 상속 문제 등을 고민한 흔적도 담겨 있었는데요.

비단 김성우 전 사장이나 김백준 전 기획관과 같은 핵심 측근들의 진술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이 전 대통령과 다스와의 관련성을 보여주는 물증들을 속속 확보하고 있는만큼 검찰 수사도 매우 빠르게 진전되고 있습니다.

[앵커]

예, 또 한 가지 이 전 대통령 수사는 사실 특수활동비 부분이 먼저 진행이 됐는데 오늘 집사로 불린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국정원에서 4억원을 받아 구속된 상태에서 진술 변화가 있다는 소식이 있습니다.

[기자]

김 전 기획관이 최근 이 전 대통령측의 면회를 거절할 정도로 검찰 수사에 협조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김 전 기획관은 검찰 조사에서 "국정원으로부터 받은 특활비 4억원은 내가 쓴 것이 아니고 이 전 대통령이 관여했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파악됩니다.

40년간 이 전 대통령 측근으로 지냈던 김 전 기획관의 변화된 진술이 이 전 대통령을 향하는 또 다른 중요한 증거가 될 거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MB 이명박 다스 수사 정치보복 주장-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