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9°

2018.09.25(TUE)

Follow Us

플로리다 고교서 총격…17명 사망

박기수 기자 park.kisoo@koreadaily.com
박기수 기자 park.kisoo@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2/15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2/14 18:29

퇴학생 용의자 한 시간여 만에 체포
AR-15 반자동 소총·대량 탄창 소지

14일 총격사건이 발생한 플로리다주 마조리 스톤맨 더글라스 고교에서 긴급 출동한 의료진이 부상자들을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AP]

14일 총격사건이 발생한 플로리다주 마조리 스톤맨 더글라스 고교에서 긴급 출동한 의료진이 부상자들을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AP]

중상 포함 16명 부상…희생자 늘 수도
올 들어 벌써 18번째 교내 총격 사건


플로리다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14일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17명이 사망하고 16명이 부상당했다.

플로리다주 브로워드카운티 셰리프국 발표에 따르면 마이애미에서 북서쪽으로 50마일가량 떨어진 파크랜드의 마조리 스톤맨 더글라스 고교에 이날 오후 2시30분쯤 총격범이 무단침입해 총기를 난사했다.

총기 난사 후 무장한 채 달아났다가 한 시간여 만인 오후 4시쯤 인근 코럴 스프링스에서 경찰에 체포된 용의자는 지난해까지 이 학교에 재학했던 니콜라스 크루즈(19.사진)로 확인됐으며 그는 체포될 당시 별다른 저항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스콧 이스라엘 브로워드카운티 셰리프는 브리핑에서 "용의자가 AR-15 반자동 공격용 소총과 '셀 수 없이' 많은 탄창을 지니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12명의 사망자는 학교 건물 내에서 발견됐으며 2명은 건물 밖 1명은 인근 거리에서 발견됐고 나머지 2명은 병원 이송 후 치료 중 숨을 거뒀다"고 덧붙였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용의자는 약 1시간 가량 학교에 머물며 교실 안과 복도를 돌아다니며 총기를 난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16명의 부상자들은 포트 로더데일의 브로워드 메디컬센터와 폼파노 비치의 브로워드 헬스 노스 병원으로 각각 분산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지만 중상자가 다수 있어 인명 피해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사망자 명단은 14일 오후 10시까지 발표되지 않았으나 희생자 가운데는 학생뿐 아니라 교직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인 크루즈는 재학 중 주니어학군단(JROTC) 활동도 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지난해 다른 학생들을 위협하는 행동을 함에 따라 학교 측으로부터 가방을 메고 학교에 오는 것이 금지되기도 했고 계속 문제를 일으키다 교칙위반으로 끝내 퇴학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범행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학교 측의 조치에 앙심을 품은 크루즈가 이와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한편 비영리단체 '에브리타운 포 건 세이프티(Everytown for Gun Safety)'에 따르면 이날 사건은 올 들어서만 45일만에 18번째 발생한 교내 총격 사건이며 사망자가 발생한 사건으로는 네 번째다.

교내 총격으로 17명이 사망한 것은 26명이 사망한 2013년 커네티컷주 샌디훅 초등학교 총기 난사 사건 이후 가장 많은 숫자다.

또 이번 사건은 지난해 11월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인근 교회에서 25명의 목숨을 앗아간 총기 난사 사건 이후 가장 큰 규모의 인명 피해가 나온 참극이다.

관련기사 플로리다 총기난사 17명 사망-교량 붕괴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