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6.0°

2019.07.20(Sat)

"학원 셔틀타고 뺑뺑이" "스키 리조트 식당 종업원"

[LA중앙일보] 발행 2018/02/15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2/14 21:13

클로이 '한국서 자랐더라면'
BBC '한국 사회 자기비하'

클로이 김이 한국에서 태어나 자랐더라면 지금 어떤 삶을 살았을까.

해외 이민자들의 자아실현 사례를 통해 한국 사회를 되짚어보곤 하는 시민들의 시선이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을 계기로 외신 조명을 받았다.

영국 BBC방송은 13일 "클로이 김의 이름이 한국 최대 포털사이트 네이버에서 가장 많이 검색됐고 많은 이들이 그의 경기를 보며 자부심을 가졌다"고 소개했다.

그러나 BBC는 "일부 소셜미디어 이용자들은 캘리포니아 출신 17세 소녀의 다른 삶을 상상하면서 '그가 한국에서 태어났어도 금메달을 딸 수 있었을까'라고 묻고 있다"며 클로이 김을 둘러싼 한국 사회의 자조적인 시각을 조명했다. BBC는 "쟤도 한국에 있었으면 지금도 학원 셔틀 타고 하루종일 학원 뺑뺑이나 돌고 있었을 거다"라는 한 소셜미디어 글을 소개했다.

방송에 따르면 한 이용자는 클로이 김이 "평범한 직장여성이 됐을 것"이라고 적었고, 다른 이용자는 "스키 리조트에 있는 레스토랑에서 서빙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거들었다. 또 "그를 한국인이라고 하지 마라. 그는 미국 대표팀의 일원이다"라는 또 다른 네티즌의 반응을 소개했다.

관련기사 천재 스노보드 소녀 클로이 김 금메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