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4°

2018.09.21(FRI)

Follow Us

"반이민 못참아" "트럼프 지지" 한인들 연방의원 도전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2/20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2/19 22:20

11월 중간선거 10인 출사표

미국 전역에서 올해 11월 6일 실시되는 중간선거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이번 중간선거는 연방 하원의원 435명 전원을 선출하고 상원의원의 3분의 1인 33명 주지사 36명을 뽑는다. 이달 중순부터 후보등록과 함께 각 당 대표주자가 되기 위한 경선 선거운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3월 6일 텍사스주를 시작으로 9월 12일 로드아일랜드주까지 전국적으로 예비선거(primary)가 치러진다. 색깔이 분명한 지역에선 예비선거가 사실상 본선이나 다름없다.

한인 최초의 연방 하원의원인 김창준(미국이름 제이 김.79) 전 의원 이후 20년 만에 두 번째 연방 의원이 되기 위한 한인 후보들의 도전도 치열하다. 김 전 의원이 1992년 11월 처음 당선돼 98년까지 3선 의원을 지낸 후론 연방의회에 한인을 대표하는 의원이 한 명도 없었다. 제2의 제이 김에 도전장을 던진 한인 후보는 현재까지 10명. 주 하원의원 현직 로스쿨 교수 주검찰청 검사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이라크.이슬람국가(IS) 담당 보좌관 학원 체인 설립자에서 풀뿌리 시민운동가까지 경력들도 다양하다.


고홍주 조카 댄 고 후원금 1위

대부분 이민 2~3세들이다. 이민 1세대론 박정희 정부의 미 정계 로비 스캔들인 '코리아 게이트' 사건 당시 하원의장 비서관으로 영향력을 행사해 '드레곤 레이디'로 불렸던 수지 박 레거트(73.민주당)가 출마했다. 힐러리 클린턴 조 바이든 등 민주당 대선후보들을 후원해왔던 그는 이번엔 "트럼프 대통령의 소수 인종 불평등 정책을 못 참겠다"며 직접 나섰다.

젊은 한인 3세대로는 보스턴 북부인 매사추세츠 3구에 출마한 댄 고(33) 후보가 주목받고 있다. 그는 하버드대를 졸업한 후 마틴 월쉬 보스턴시장 비서실장으로 일하다가 현역 니키 송가스(민주당)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자 지난해 8월 일찌감치 출마선언을 했다. 오바마 정부 보건부 차관보였던 하워드 고(한국이름 고경주) 박사와 레바논계 안과 의사인 어머니 클로디아 아리그 사이에서 태어났다. 장면 정권 당시 망명한 고광림 전 주미대사와 전혜성 전 예일대 교수의 손자다. 클린턴 정부 국무부 차관보 헤럴드 고(한국이름 고홍주)가 작은아버지다.

제주 고씨의 후손으로 제주도를 두 번 가봤다는 그는 "할아버지와 아버지 삼촌까지 정부를 위해 일하고 사람들에 봉사하는 환경에서 자랐다"며 "트럼프 정부에서 이민자의 불안감이 커진 상태에서 한인의 권익 보호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대북 정책에 관해선 "수많은 목숨을 앗아가는 전쟁이 아니라 중국을 통해 북한이 바뀌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댄 고는 지난해 연말까지 161만 달러의 정치자금을 모아 11명의 민주당 경선 후보 중 압도적으로 1위를 했다.

데이브 민(43) UC 어바인대 로스쿨 교수도 캘리포니아 45구에서 민주당 당내 경선 후보 가운데 선두를 달리고 있다. 오는 23~25일 샌디에이고에서 열리는 민주당 주전당대회를 앞두고 사전 대의원 여론조사에서 67%를 지지를 얻어 14%에 머문 당내 경선 경쟁자이자 동료 교수인 케이티 포터를 큰 폭으로 따돌렸다.


데이브 민 사전조사 67% 선두

민 교수는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의 무슬림 국가 입국 금지(Travel ban) 정책을 보고 미국이 가진 다양성 가치를 훼손한다고 느껴 출마를 결심했다"며 "하원의원이 되면 반이민정책을 바꾸는 것은 물론 아이들의 보다 나은 미래에 투자하는 교육정책을 펴겠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은 한국은 물론 미국에도 전쟁위험을 높이고 있다"며 "아이들이 안전한 나라에서 살게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캘리포니아 45구는 현역인 미미 월터스(공화당) 의원과 본선 대결이 중요한 지역구다. 민 교수는 "월터스 의원은 2015년 1월 의원선서를 한 뒤로 단 한 차례의 타운홀 미팅도 하지 않는 등 지역 주민과 소통을 거부하고 있다"며 "총기규제를 오히려 완화해 전미 총기협회의 우수 의원으로 꼽히는 등 나쁜 정치인으로 반드시 꺾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 김(한국이름 김영옥.56) 후보는 인근 캘리포니아 39구에서 공화당으로 첫 여성 연방 하원의원에 도전했다. 지역구 현역 13선(26년)으로 은퇴를 선언한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의 지지를 받는 후보란 게 최대 강점이다. 그는 1992년부터 23년간 로이스 의원의 지역 및 아시아정책보좌관 출신이다. 2014~2016년 캘리포니아주 하원의원을 지냈다.

영 김 13선 로이스 지지 받아

김 전 의원은 "연방의회 내 대표적 친한파였던 로이스 위원장을 대신해 200만 한인 사회를 대표하는 것은 물론 강력한 한미동맹을 유지하기 위해 한국 정부와 가교 구실을 하겠다"고 말했다. 영 김은 지난 2012년 선거에서 로이스 위원장을 상대로 42.2%를 득표했던 대만계인 제이 첸(민주당) 후보와 본선에서 대결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민주당이 공화당 지역구인 캘리포니아 39구를 전략 선거구로 지정함에 따라 당 대 당 총력 대결 구도가 벌어지고 있다. 캘리포니아는 정당과 상관없이 예비선거 상위 1.2위가 본선에서 다시 대결하는 개방 경선(open primary) 제도를 채택하고 있어 공화당 내 밥 호프 전 주 상원 원내대표와의 경선 대결도 치열하게 벌이고 있다.

유진 유(한국명 유진철.63) 전 전미 한인협회장은 조지아주 12구에서 같은 공화당 현역인 릭 앨런 의원을 상대로 세 번째 연방 하원의원에 도전했다. 한인 사회에서 트럼프 지지자로 유명한 유 전 회장은 앨런 의원을 "이름만 공화당인 라이노(Republican In Name Only)"라고 비판했다.

유 전 회장은 "분위기가 2014년 2016년 선거 때와 많이 달라졌다"며 "인지도는 물론 지지도가 많이 오른 걸 피부로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내가 당선되면 미국 정부와 한국과의 관계도 많이 도움이 될 것"이라며 "강력한 대북 압박만이 비핵화를 달성해 한반도 평화를 가져올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정효식 워싱턴 특파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