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4.01(Wed)

빙속 남자 팀추월 은메달 추가…한국 종합순위 8위로 도약

[LA중앙일보] 발행 2018/02/22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2/21 20:36

대한민국 선수단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국가별 종합순위에서 8위로 도약했다.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대표팀은 21일(이하 한국시간) 강원도 강릉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팀추월 결승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한국 남자 빙속은 4년 전 소치 대회에 이어 이 종목에서 2회 연속 은메달을 수확했다. 대한민국은 값진 은메달 1개를 추가해 금메달 4개, 은메달 3개, 동메달 2개로 종합 9위에서 8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남자 스켈레톤 윤성빈(24·강원도청)의 금메달 1개를 제외하곤 모든 메달이 빙상 종목에서 나왔다.

효자 종목 쇼트트랙이 금메달 3개, 동메달 1개를 수확했다. 스피드 스케이팅은 은메달 3개와 동메달 1개를 따냈다.

이승훈(30·대한항공)-김민석(19·성남시청)-정재원(17·동북고)이 뛴 남자 팀추월 대표팀은 지난 대회 우승팀인 네덜란드를 꺾은 노르웨이와 결승에서 격돌했다.

400 트랙을 8바퀴 도는 레이스에서 한국은 잠시 노르웨이를 앞서기도 했으나 1초20 차로 밀려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장거리 간판이자 팀추월 대표팀의 든든한 맏형 이승훈은 새 기록을 두 개나 작성했다.

그는 역대 동계올림픽에서 4개의 메달을 획득해 아시아 빙속 선수 중 최다 메달리스트로 우뚝 섰다. 이승훈은 아울러 아시아 남자 선수 최초로 동계올림픽 3회 연속 메달 획득에도 성공했다.

이승훈은 24일 주 전공인 매스 스타트에서 개인 두 번째 금메달에 도전한다.

관련기사 평창올림픽 각 경기 금은동 기타 종합-5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