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3.7°

2018.09.18(TUE)

Follow Us

폐회식 간 이방카 "엑소 인크레더블!" 김영철엔 인사 안해

유지혜·위문희 기자 wisepen@joongang.co.kr
유지혜·위문희 기자 wisepen@joongang.co.kr

[조인스] 기사입력 2018/02/25 08:49

문재인 대통령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25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25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25일 오후 8시3분 평창 겨울 올림픽 폐회식 시작 시간이 되자 문재인 대통령이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함께 올림픽 스타디움 귀빈 관람석에 등장했다. 문 대통령이 가장 먼저 악수를 청한 사람은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보좌관이었다. 그다음으로 류옌둥(劉延東) 중국 국무원 부총리와 악수했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도 일어나 문 대통령과 밝은 표정으로 악수했다.

귀빈 관람석에 자리가 배정된 VIP들은 모두 60여명으로 각국의 고위급 대표들이 대부분이었다. 주최국 지도자인 문 대통령과 가까이 앉을수록 의전상으로 더 높은 격을 갖춘다는 의미가 있다.

관람석 앞줄의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의 왼쪽에 앉은 이는 이방카였다. 그 옆으로 류옌둥 부총리, 정세균 국회의장이 앉았다. 문 대통령 뒷줄에는 김명수 대법원장과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 사령관, 이진성 헌법재판소 소장,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차례로 앉았다. 북한의 도발 억지 임무를 맡는 한·미연합 사령부의 수장인 브룩스 사령관과 김영철이 이 소장을 사이에 두고 나란히 앉은 것이 눈길을 끌었다.

이방카 보좌관은 미국 대표단장 자격이긴 하지만, 문 대통령 부부와 가장 가까운 자리에 앉았다. 앞서 지난 9일 개회식 때도 청와대는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의 자리를 국가 정상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보다 더 문 대통령과 가까운 곳에 배치했다.
자신을 대신해 류엔둥 부총리를 평창 폐회식에 보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2022 베이징 겨울 올림픽 초대하는 영상에 등장했다. 시 주석은 “전 세계의 친구들을 따뜻하게 환영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철도 높은 대우를 받았다. 한국 삼부 요인(대통령, 국회의장, 대법원장)과 매우 가까운 자리에 앉았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악수도 브룩스 사령관보다 김영철과 먼저 했다.

남북 단일팀 선수 입장 때는 개회식과 다른 모습이 귀빈 관람석에서 나왔다. 문 대통령 부부와 김영철은 물론, 이방카도 일어나 박수를 보냈다. 개회식에 참석했던 펜스 부통령은 단일팀 입장 때 무뚝뚝한 표정으로 앉아있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혀 논란이 일었다.

폐회식 후반부에 한류 스타들의 공연이 펼쳐지자 귀빈 관람석도 들썩였다. 이방카는 엑소의 공연을 보며 고개를 흔들며 리듬을 탔다.

공연 뒤 이방카가 요청해 엑소, 씨엘과 만남도 이뤄졌다. 스타디움 4층에서 문 대통령 부부와 함께 엑소를 만난 이방카는 “우리 아이들이 팬”이라며 “이렇게 만나다니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기쁘다(incredible)”며 웃었다. 엑소가 미국 공연 계획을 전하자

“공연이 언제냐”며 관심을 표하기도 했다.

김영철은 폐회식이 끝나기 전인 오후 9시55분쯤 먼저 서울로 가기 위해 자리에서 일어났다. 그가 관람석을 떠날 때까지 이방카와 인사나 악수는 하지 않았다.
25일 평창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서 문재인 대통령 등 내빈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5일 평창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서 문재인 대통령 등 내빈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관련기사 이방카, 북측 中대표-평창 폐막식 참석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