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2.2°

2018.09.20(THU)

Follow Us

총기협회와 제휴 중단 발표 기업 잇따라

[LA중앙일보] 발행 2018/02/26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2/25 20:02

회원 할인 혜택 등 없애
항공사·렌터카·은행 동참
"총기난사 비극은 끝내야"

플로리다 고등학교 총기난사 사건을 계기로 총기 규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총기협회(NRA)와의 제휴 중단을 발표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AP]

플로리다 고등학교 총기난사 사건을 계기로 총기 규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총기협회(NRA)와의 제휴 중단을 발표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AP]

플로리다주 고교 총격 참사 이후 총기규제 목소리가 고조되는 가운데 미국총기협회(NRA)와 제휴를 끊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

델타 항공은 24일 트위터 계정을 통해 NRA 회원에게 주던 할인혜택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나이티드 항공도 성명을 내, NRA 연차총회 참석자에 대한 항공권 할인혜택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가세했다.

또 전날 밤에는 중고차 거래업체인 '트루카'가 오는 28일부터 NRA 제휴 서비스를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총기 자유를 옹호하는 NRA는 미국 내 이익단체 가운데 가장 강력한 입법 로비 능력으로 유명하다. 막대한 후원금으로 사실상 의회를 쥐락펴락하며 총기규제를 차단해 왔고, 지난 대선에선 '아웃사이더' 후보로 외면받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시종일관 지원하면서 파워가 더욱 막강해졌다.

그러나 지난 14일 19살짜리 고교 퇴학생이 다니던 학교에서 반자동소총 'AR-15'를 난사해 학생과 교사 등 17명이 숨지는 플로리다 총격 참사가 발생하고, 생존 학생과 유족들이 눈물로 '행동'을 촉구하자 일부 기업이 먼저 발걸음을 떼고 나섰다.

대형 은행인 '퍼스트 내셔널 뱅크 오브 오마하'가 지난 22일 NRA와 제휴해서 발행하던 신용카드 계약을 갱신하지 않기로 했고, 엔터프라이즈, 알라모 등을 자회사로 둔 미국 내 최대 렌터카 업체인 '엔터프라이즈 홀딩스'도 내달 26일부터 NRA와의 파트너십을 종료한다고 발표했다.

또 다른 렌터카 회사인 '허츠'와 '에이비스', '버짓'도 가세해 NRA 회원에 대한 할인혜택을 종료하기로 했다.

보험회사인 '메트라이프'도 NRA 회원들에게 부여해온 할인혜택을 중단하기로 했다. 이외에 가정보안기업 '심플리세이프', 사이버보안회사인 '시만텍' 등도 이 대열에 동참하기로 했다.

미국 3대 대형은행의 하나인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비 군사용 공격무기 제조기업'과의 관계를 재검토하겠다면서 "총기 난사의 비극을 끝내는데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고민하는 기업들의 노력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NRA는 발표문을 내고 이런 기업들을 맹비난했다.

NRA는 "이런 브랜드는 애국심을 인정하는 다른 브랜드에 의해 대체될 것"이라면서 "할인혜택을 없앤다고 그 어떤 NRA 회원도 무서워하거나 동요하지 않는다"고 맞받았다.

관련기사 플로리다 총기난사 17명 사망-교량 붕괴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