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19.11.13(Wed)

FBI, 이방카 해외사업도 내사…중국 등 외국정부 역이용 우려

[LA중앙일보] 발행 2018/03/03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3/02 21:57

기밀정보 취급권 강등 가능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맏딸 이방카 트럼프(사진) 백악관 보좌관의 최근 해외 사업이 중국 등 해외정부로부터 역이용 당할 소지가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연방수사국(FBI)이 내사를 하고 있다고 CNN방송이 1일 보도했다.

CNN은 전현직 정보 당국자들을 인용해 FBI가 캐나다 밴쿠버에 있는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타워를 둘러싼 협상과 자금 조달 관련 내용을 살펴보고 있다고 전했다. 밴쿠버 호텔은 트럼프 가족회사인 트럼프오거니제이션이 주도한 프로젝트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직후인 지난해 2월 문을 열었다.

이 호텔은 소유주가 말레이시아 부호 개발업자 주 킴 타이이며 트럼프 그룹은 라이센싱과 마케팅 수수료를 받는다. 이 호텔에서 스파를 운영하고 있는 이방카는 2013년 양측의 거래 진행에 핵심 역할을 했는데 캐나다 현지 언론들은 호텔 소유주가 중국 정부와 관련이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CNN은 배경 조사 차원에서 해외사업 거래 조사는 통상적인 절차라고 설명하면서 다만 외국 자본에 자주 의존하는 트럼프 그룹의 거래가 워낙 복잡해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전했다. CNN은 또 이 조사가 백악관 보좌관으로서 완전한 기밀정보 취급권한을 얻으려는 이방카에게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앞서 백악관은 지난달 23일 이방카 남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의 기밀정보 접근권을 제한하는 조처를 했다.

관련기사 백악관 권력지형 재편-이방카 부부, 켈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