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5.3°

2018.09.25(TUE)

Follow Us

트럼프 관세폭탄 금리인상 변수되나

[LA중앙일보] 발행 2018/03/06 경제 5면 기사입력 2018/03/05 17:24

연준도 경기 영향에 주목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폭탄으로 글로벌 금융 시장이 요동치는 가운데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상 속도에도 돌발 변수가 될지 주목된다.

5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연준 내부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일 터트린 철강, 알루미늄 관세 부과 방안을 놓고 우려의 목소리가 쏟아져나오고 있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준 총재는 이날 FT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방안이 경제에 유리할 것이란 생각에 일침을 놨다. 그는 "만약 철강 관세를 올린다면 미국 내 철강 소비자 모두에게 끼치는 경제적 효과를 철강 일자리로 상쇄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지난달 연준 수장으로 취임한 제롬 파월 의장도 같은 날 의회 청문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행정부 정책을 직접 언급하고 싶지는 않다면서도 "관세가 최상의 접근은 아니다"라며 우회적으로 반대 입장을 밝혔다.

경제학자들 사이에선 트럼프발 관세가 경제 성장이나 물가 상승에 끼치는 부정적 영향이 그렇게 크지는 않겠지만 만약 무역 관계의 파국으로 이어진다면 경기 회복에 중대한 위협이 된다는 게 대체적 시각이다.

회계 법인 RSM의 이코노미스트인 조 브루수엘라스는 통상 갈등이 확대될 가능성 때문에 금리 인상에 속도를 내려는 연준을 '시계 제로'에 빠뜨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관련기사 트럼프 관세폭탄, EU 중국 한국 등 분노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