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4°

2018.09.24(MON)

Follow Us

'중간선거 망칠라' 공화당, 트럼프에 관세 철회 호소

[LA중앙일보] 발행 2018/03/06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3/05 20:46

'무역전쟁' 지지층에 타격
라이언 하원의장 우려 성명
민주당, 이례적 환영 목소리

공화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조치로 촉발된 '무역전쟁'이 오는 11월 중간선거에 미칠 역풍을 우려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관세 철회를 호소하고 나섰다.

CNN방송은 5일 폴 라이언 하원의장이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높은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계획이 무역전쟁을 초래할 수 있다며 "무역전쟁이 시작되면 그 결과는 매우 우려스럽다. 관세 부과 계획을 철회할 것을 백악관에 촉구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라이언 의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 경제가 세제 개편으로 강화됐는데 그에 따른 이득을 위태롭게 하는 것은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하원 세입위원회도 이날 관세 부과 계획에 반대하는 서한을 공개했다

라이언 의장을 포함한 보수파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 부과로 철강과 알루미늄에 의존하는 다른 업계가 고통받고, 전자제품과 자동차 등의 가격이 오를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이는 결국 트럼프 대통령의 농촌 지역 지지기반을 침식하고, 그가 돕겠다고 말한 블루칼라 근로자 지지층도 무너뜨리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이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4일 이와 관련 중간선거 기간 튼튼한 주식 시장, 낮은 실업률, 감세 법안 등 경제 성과를 자랑할 계획이었던 공화당 의원들이 예상치 못한 무역전쟁 변수에, 선거전략 차질을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무역전쟁이 벌어지면 '공화당은 경제에 좋고, 민주당은 경제를 망친다'는 공화당의 메시지가 혼란스러워질 수 있다는 것.

공화당 마이크 리(유타) 상원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제안한 관세를 "일자리를 죽이는 거대한 세금 인상"이라고 비판했으며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이날 CBS 방송 인터뷰에서 지역구 내 피해 예상 업종을 언급하며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중국을 봐주고 미국 소비자와 우리 동맹국에 벌을 주려고 한다. 큰 실수다"라고 쓴소리를 했다.

반면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사사건건 대립각을 세운 민주당에서는 그의 관세 조치를 환영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히 쇠락한 공업지대 '러스트벨트'가 지역구인 민주당 의원들은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부과가 지역 산업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사퇴를 촉구했던 밥 케이시(펜실베이니아) 상원의원은 트위터에 "우리 근로자들이 공평한 경쟁의 장에서 경쟁하도록 정부가 공격적인 조치를 해야 한다"고 촉구하며 관세 조치에 찬성하는 뜻을 밝혔다.

존 맨친(웨스트버지니아) 상원의원도 CBS 방송 인터뷰에서 "이번 일은 대통령이 가는 방향이 좋다"며 "자유무역은 웨스트버지니아에는 별 효과가 없었다"고 말했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부터 무역 분야에서는 보호주의 입장을 분명히 한 만큼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의 '이례적인 동맹'은 사실상 오래 전부터 예견됐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트럼프 관세폭탄, EU 중국 한국 등 분노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