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0.8°

2018.09.20(THU)

Follow Us

[남계숙 칼럼] 세탁소 운영에 필요한 보험(3)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08 16:47

비즈니스를 운영하다보면 언제, 어디서 사고가 발생할 지 알 수가 없다. 그래서 그 위험을 보험이라는 수단을 사용하여 재난시 보상이 되도록 한다. 보험 가입자가 보험료를 납부하는 댓가로 보험사는 재난 발생시 보상을 해주는 것이다. 그런데 클레임을 신청한 적도 없는데 보험료는 매년 올라만 간다.

이 때문에 보험료를 납부할 때마다 아깝다고 느끼기도 하지만 사고가 없고 클레임을 하지 않을 수록 보험가입자에게 유리하다. 클레임을 한 번이라도 신청한 비즈니스라면 일반적인 경우보다 보험료 인상폭이 크고, 2-3번의 클레임의 경우에는 보험 재계약 거부에 대한 편지를 받기도 한다. 반대로 클레임을 하지 않았다면 보험가입자는 보험료를 납부함으로써 만약에 있을 사고에 대해 보장을 받은 것이며, 무엇보다도 그 동안의 마음의 평화(Peace)가 있었던 것이다.

보험은 비즈니스마다 다 똑같지 않다. 그러므로 비지니스의 특성상 추가로 필요한 커버리지가 무엇이 있는지를 전문가와 충분히 상담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세탁소의 경우 대표적인 예가 바로 손님옷(Bailee)에 대한 커버리지이다. 그 다음으로 책임보험과 종업원 상해보험을 들 수 있다. 비즈니스를 운영하다 보면 제삼자(오너와 종업원을 제외)에게 신체상, 재산상의 피해를 끼치게되는 경우가 발생한다. 가게를 방문한 손님이 바닥에 깔린 카펫에 걸려 넘어져 부상당한 사고나 , 세탁한 옷에 남아 있는 화학물질로 인해서 손님의 피부나 눈에 질환이 발생한 사고 또는 Drive Thru를 통과하던 차위에 어닝(Awning)이 떨어져 차에 손상이 발생 하는 사고 등은 전부 책임보험으로 보상된다. 대부분 책임보험은 100만달러가 이 비지니스 보험에 포함되어 있고, 이 액수는 얼마든지 엄브렐라까지 포함하여 늘릴 수가 있다. 모든 건물주는 테넌트에게 이 책임 보험증을 요구함으로서 테넌트가 비즈니스를 운영하면서 제삼자에게 끼칠 수 있는 사고를 테넌트의 보험으로 처리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또 종업원 상해보험이 있다. 이 보험은 종업원이 세탁소 일을 하다가 부상 또는 병을 얻었을 경우 보상해 주는 보험인데, 비즈니스 보험에 포함되어 있지 않으므로 별도의 보험 가입을 해야 한다. 어느 비즈니스에 종사를 하든 종업원들이 일을 하다가 부상을 당하게 될 사고의 위험률이 없을 수 없다. 세탁소의 경우 특히 화학제품을 사용하기 때문에 종업원들의 호흡기에 문제가 발생할 수가 있고, 기계를 다루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사고, 미끄러지거나 넘어지는 사고, 계속 옷을 내리고 올리는 반복적인 과정에서 오는 질환도 있을 수도 있다. 미국의 거의 모든 주(State)에서 종업원 상해 보험은 법으로 가입을 해야하는데, 조지아의 경우는 Entity가 LLC., INC.의 경우는 Owner(s) 나 Officer(s)를 포함하여 3명부터 보험가입을 해야 하고, Sole Pro.(개인 명의의 사업주)의 경우에는 Owner를 제외하고 3명부터 보험 가입을 해야한다.

법으로 강제가입을 해야하는 보험이기 때문에 State Board of Workers Compensation에서 비즈니스마다 방문을 해서 보험가입 여부를 확인한다. 방문 당시, 종업원이 세 명 이상인데 보험이 없으면 2주안에 보험을 가입하여 증서를 보내라는 편지를 받게 된다. 보험가입 증서를 추후에 보내게 되어도 방문 당시 보험이 없었기 때문에 벌금을 납부하라는 편지를 또 받게 된다. 종업원 상해 보험료는 1년동안의 예상 종업원 임금 합계에 보험 수가(이것은 비즈니스 종류마다 다르다)를 곱하게 되어있다. 그러므로 년간 총 임금 합계에 따라 보험료가 달라지게 되고, 이 임금의 합계는 정확히 1년에 한번씩 Payroll 감사를 하여 임금 차액에 대해 추가 보험료를 납부하거나 보험료를 환불 받게 되며, 어떤 경우에는 다음해 보험료에서의 디스카운트를 받게 된다.

같은 세탁 업종이지만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의 요소는 세탁소마다 다를 수 있다. 어느 세탁소는 부부가 운영을 하기 때문에 종업원 상해보험이 필요 없을 수도 있고, 또 어느 세탁소는 비즈니스, 종업원 상해, 상업용 차량부터 공해보험까지 필요한 세탁소도 있다. 발생할 수 있는 위험요소를 잘 분석하여 적절한 보험가입에 차질이 없어야 하겠다.

관련기사 남계숙 보험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