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2.2°

2018.07.22(SUN)

Follow Us

김정은 "미국 원하는 비핵화 가능"

권호 기자
권호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3/1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3/11 19:22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단이 백악관에서 방북 결과를 설명하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미국이 원하는 비핵화'를 언급했다고 정부 핵심 관계자가 11일 전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 8일(현지시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설명한 방북 결과에는 김정은이 '미국이 원하는 비핵화도 논의할 수 있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었다"며 "북한이 진짜 핵 폐기에 나설지 이제부터 지켜봐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다른 정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당장 김정은을 만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남북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의지를 다시 확인한 뒤 철저한 준비를 거쳐 만나는 게 좋겠다는 한국 측의 설득에 따라 북·미 정상회담을 5월로 잡은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김정은이 완성된 핵무력을 인정받은 뒤 추가적인 핵·미사일 개발을 중단하는 선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는 게 아니라 북·미 수교 등을 통해 체제 보장을 전제로 핵 폐기 담판을 할 수 있음을 알린 것이다. 하지만 특사단에 체제 안전 보장을 비핵화의 조건으로 명시했던 북한이 향후 새로운 조건을 꺼내 들 가능성이 있는 데다 한·미가 요구하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CVID) 핵 폐기와는 다른 주장을 할 수 있다는 신중론도 계속되고 있다.

관련기사 트럼프, 5월안에 김정은 만난다 확정-4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