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8°

2018.12.13(THU)

고교 총격범에 사형 구형…플로리다 검찰 방침 밝혀

[LA중앙일보] 발행 2018/03/14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3/13 18:53

변호인측, 종신형 유죄 협상

지난달 14일 플로리다주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모두 17명의 목숨을 앗아간 총기 참극을 벌인 총격범 니콜라스 크루즈(19)에게 검찰이 사형을 구형하기로 했다고 CNN이 13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브로워드 카운티 검찰청의 마이클 J.새츠 검사는 모두 34건의 일급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크루즈에게 사형 선고를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츠 검사의 발표는 플로리다주 대배심이 크루즈를 기소한 지 1주일 만에 나왔다.

순회법원 법정에 제출된 통지문에는 브로워드 카운티 검찰이 크루즈에게 사형을 요구하며, 매우 극악무도하고 잔혹한 그 범죄를 입증할 것이라고 적시돼 있다.

크루즈의 변호인 측은 유무죄 여부에 대해 다투지 않을 것이라면서 다만 검찰이 사형 대신 종신형을 구형하기로 한다면 유죄를 인정하겠다고 밝혔다.

하워드 핀클스테인 변호사는 사전에 총격이 발생할 수 있다는 많은 경고가 있었음에도 당국이 이를 간과한 점을 고려하면 크루즈에게만 사형을 언도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플로리다 총기난사 17명 사망-교량 붕괴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