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5.8°

2018.12.14(FRI)

'미·중 무역전쟁' 최대 피해는 반도체 기업

[LA중앙일보] 발행 2018/03/15 경제 5면 기사입력 2018/03/14 17:32

대부분 중국 매출 비중 높아
애플 지난해 447억불 최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우려가 커지면서 중국 매출 비중이 높은 기업들의 주가가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이와 관련, CNBC는 골드만삭스의 자료를 분석 중국과 무역전쟁이 발발하면 가장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20개 기업을 꼽았다. 선정 기준은 전체 매출 대비 중국 매출 비중이다.

CNBC에 따르면 중국과 무역 전쟁이 일어나면 가장 큰 피해를 볼 기업은 스카이웍스 솔루션이다. 매사추세츠에 본사를 둔 이 기업은 반도체 관련 부품업체로 중국 매출 비중이 무려 85%를 차지한다. <표 참조>

두 번째로 매출 비중이 높은 기업 역시 반도체 관련 부품업체인 쿼보(Qorvo)다. 중국 매출 비중이 75%에 이른다.

세계적 칩 제조업체인 퀄컴 역시 중국과의 무역 전쟁에 매우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퀄컴의 중국 매출 비중은 69%로 세 번째를 차지했다. 이밖에 그래픽용 칩 제조업체인 앤비디아(56%), 반도체 업체인 마이크론(55%), 브로드컴(54%), 텍사스 인스트루먼츠(45%) 등이 중국 매출 비중이 높은 톱10 기업에 포함돼 반도체 관련 업체들이 중국과의 무역 전쟁에 취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텔 역시 중국 매출 비중이 40%로 13위에 랭크됐다. 한편, 중국 매출이 가장 많은 미국 기업은 애플로 나타났다. 애플의 지난해 중국 매출은 447억6000만 달러로 미국 기업 중 최고를 기록했다. 이는 애플 전체 매출의 22%를 차지하는 것으로, 애플은 중국과의 무역 전쟁 발발시 취약한 기업 19위에 랭크됐다.

관련기사 트럼프 관세폭탄, EU 중국 한국 분노-3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