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0.6°

2018.09.24(MON)

Follow Us

달라스 방문한 아마존 직원들, HQ2 유치장소로 선택할까

[텍사스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15 12:54

“달라스 다운타운이 아마존 두번째 본사 유치장소로 가장 유력해”

지난해 9월 아마존이 두번째 본사 설립의사를 밝힌 이래로 미국 각 주에서 아마존 HQ2의 유치장소로 채택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여왔다. 현재까지 유력한 유치장소로 손꼽히는 20개 도시 중 달라스가 포함되어 있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아마존 직원들은 지난 2월 달라스 도시의 20군데를 방문하기 위한 일정을 잡았다고 발표한 바로 다음날 달라스를 방문해 아마존 기업이 달라스를 최종 HQ2유치장소 후보명단에 넣을만한 이유가 됐던 장소들을 둘러봤다.

그러나 달라스-포트워스 지역이 아마존 두번째 본사 유치장소로 채택되기 위한 제안서를 제출하고 많은 노력을 기울인 달라스 지역 상공회와 달라스 시장의 대변인인 Mike Rawlings 또한 아마존 직원들의 달라스 방문에 대한 의견이나 소감에 대해 발표하지 않았다.

온라인 거대 쇼핑몰인 아마존은 50,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50억의 투자금이 투입될 예정인 두번째 본사 설립 발표 직후부터 치열하게 일어난 미주 각 도시들의 경쟁 물결을 동기로 유치장소를 결정하는 과정과 의견들을 대부분 비공개로 하고 있다. 달라스 지역 상공회 관계자들 또한 HQ2 유치 제안서의 내용을 거의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프리스코는 지역도시를 어필하기 위한 동영상을 제작해 적극적인 홍보를 진행하고 있으며 포트워스 또한 지역사회의 기업들을 활성화시켜 아마존 두번째 본사 유치 경쟁에서 이기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

윤태호 기자

관련기사 아마존 제2본사 유치 240여 곳 각축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