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2.9°

2018.09.26(WED)

Follow Us

쿠오모 주지사 "총기 규제 시위 막은 학교 조사"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3/17 미주판 5면 기사입력 2018/03/16 17:32

"학생들에게 주어진 표현의 자유 침해"
일부 학교, 참가자들에 정학 등 처벌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지난 14일 총기 규제 촉구 수업 거부 연대 시위를 막았던 학교들을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학생들에게 주어진 표현의 자유를 침해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쿠오모 주지사는 16일 메리엘렌 엘리아 주 교육국장에게 "연대 시위에 참석한 학생들을 학교 당국이 징계하려 한다는 신고가 여러 건 접수됐다"며 "학교 당국이 헌법에 보장된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지 못하도록 교육국 차원의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지시했다.

쿠오모 주지사에 따르면 한 학교에서는 거리 시위를 막기 위해 출구를 아예 봉쇄하는 일까지 있었다.

그는 "학생들에게 주어진 표현의 자유를 존중해야 한다. 학교 당국이 학생들의 권리를 막는 것은 끔찍한 행위"라며 "교육국에 지침을 내려 시위를 막으려 했던 학교들을 파악하고, 학생들이 어떠한 징계도 받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바니타임스유니온 보도에 따르면 스카일러빌 학군의 학생 38명이 연대 시위에 참석했다는 이유로 방과 후에 학교에 남도록 하는 처벌(detention)을 받았다. 또 뉴스데이 보도에 따르면 롱아일랜드 커넷콰트 학군은 거리 시위에 나섰던 학생들에게 처벌을 내렸다가 쿠오모 주지사의 지시 이후 이를 철회했다. 롱아일랜드 린든허스트 학군도 시위 참가 학생에게 내렸던 방과후 남도록 하는 처벌을 철회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14일 뉴욕시에서 펼쳐졌던 학생들의 시위에 직접 참석해 강력한 총기 규제의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한편 뉴저지주 세이레빌 학군에서도 시위에 참석한 학생들을 처벌해 논란이 되고 있다. 마이센트럴저지닷컴 보도에 따르면 이 학군은 시위 참석 학생 12명에게 16일 하루 정학 처분을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사우스플레인필드 학군은 시위 참석 학생 72명에게 교내 정학(in-school suspension) 또는 방과후 교실에 남도록 하는 처벌을 내렸다.

관련기사 전국 고교생 총기규제 동맹 시위-트럼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