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4.01(Wed)

'한계 뛰어넘은 도전' 평창 패럴림픽 폐막

[LA중앙일보] 발행 2018/03/1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3/18 20:30

한국 금1·은1·동2로 16위 마감
'4년 후 베이징에서 다시 만나요'

18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폐막식에서 참가국 국기가 입장하고 있다.

18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폐막식에서 참가국 국기가 입장하고 있다.

장애인 선수들이 한계를 뛰어넘는 도전과 투혼으로 설원과 빙판을 뜨겁게 달궜던 '겨울 동화'가 드디어 막을 내렸다.

전 세계인에게 또 한 번 열정과 감동을 선사했던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이 18일 저녁 8시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폐회식을 끝으로 열흘간의 '인간 승리 드라마'를 마쳤다.

1988년 서울 하계패럴림픽 이후 무려 30년 만에 한국에서 열린 이번 평창 동계패럴림픽에는 역대 최다 규모인 49개국, 567명의 선수가 참가해 80개의 금메달을 놓고 우정의 레이스를 펼쳤다.

평창의 마지막 밤을 수놓은 폐회식은 '따뜻한 격려의 무대'로 꾸며졌다. 평창 패럴림픽 마스코트인 반다비가 평창올림픽스타디움 중앙에 등장하면서 관중과 하나 되어 카운트다운으로 폐회식의 막을 열었다.

신명 나는 '아라리요' 공연도 폐회식의 흥을 더했다. 김창완 밴드가 '우리의 소리' 아리랑 연주를 하고, 밴드 사운드와 국악이 어우러지다가 명창 이춘희의 '본조 아리랑'과 흥겨운 록 버전 아리랑이 폐회식장에 울려퍼졌다.

2022년 대회 개최지인 베이징은 '2022 나는 날고 싶어'라는 주제의 공연으로 4년 후 다시 만날 것을 기약했다. 한편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로 종합 순위 공동 16위에 올라 당초 목표였던 '톱 10'에는 실패했다.

관련기사 평창 감동 2막 동계패럴림픽 폐막-9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