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8.0°

2019.08.19(Mon)

휴스턴 오픈 챔프 '한자리만 남았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03/29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18/03/28 20:30

'명인 열전' 86명의 마스터스 엔트리 확정

부상에서 회복한 타이거 우즈(42)가 3년만에 출전하는 올해 마스터스에서 13년만에 통산 5번째 그린재킷을 겨냥하고 있다. [AP]

부상에서 회복한 타이거 우즈(42)가 3년만에 출전하는 올해 마스터스에서 13년만에 통산 5번째 그린재킷을 겨냥하고 있다. [AP]

다음달 5일 조지아주의 오거스타 내셔널 클럽에서 막을 올리는 미국프로골프(PGA) 시즌 첫번째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에는 87명만 참가할수 있다.

4대 메이저 가운데 가장 먼저 열리지만 출전자는 가장 적고 항상 같은 곳에서 열리지만 최고의 권위를 인정받는다. 86명의 골퍼는 이미 결정됐으며 마지막 한자리는 4월1일 끝나는 휴스턴 오픈 챔피언의 차지다. 이미 마스터스 출전권을 확보한 선수가 휴스턴 오픈 정상에 오른다면 출전자는 86명으로 확정된다.

출전 선수가 워낙 적지만 87명도 채우지 못하는 것은 21년만에 처음이 된다. 타이거 우즈(42)가 처음 우승한 1997년 의 경우 참가자는 86명이었다. 이렇게 적은 이유는 까다롭게 설정한 자격을 충족한 선수에게만 기회를 주기 때문이다. 태양이 짧은 4월초에 벌어지는 마스터스는 US오픈ㆍ브리티시 오픈처럼 150명이 넘는 선수가 출전하는 대회로 진행하기가 어려워 소수 정예를 택했다.

86명은 어떤 자격을 갖췄기에 '꿈의 무대'라는 마스터스에 나설까. 출전 자격은 크게 10개다. 최우선 출전권은 마스터스 역대 챔피언. 최장 10년으로 제한하는 다른 메이저대회와 달리 한번 우승하면 평생 출전이 보장된다. 래리 마이즈, 샌디 라일, 프레드 커플스, 베른하르트 랑거, 비제이 싱, 호세 마리아 올라사발 등 흘러간 옛 스타들이 많은 이유다.

하지만 나이가 아주 많은 고령자는 눈치껏 출전을 포기한다. 올해 역대 챔피언 자격으로 출전하는 선수는 20명이다. 1997년 이후 21년동안의 챔피언 15명이 모두 출전한다. 이중 우즈, 필 미켈슨, 버바 왓슨, 조던 스피스(이상 미국),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애덤 스콧(호주)은 아직도 우승후보로 분류된다.

작년 연말 세계랭킹 50위 이내에 들어 마스터스 출전권을 받은 선수는 알렉스 노렌(스웨덴), 브랜든 그레이스(남아공), 미야자토 유사쿠, 이케다 유카(이상 일본) 등이다. 고다이라 사토시(일본), 캐머런 스미스(호주), 체즈 리비(미국), 딜런 프리텔리(남아공)은 마스터스 개막 1주 전 세계랭킹 50위 진입으로 막차를 탔다.

아마추어 선수 6명도 마스터스 출전 특혜를 받는다. 작년 US아마추어선수권대회 우승자와 준우승자도 자동 출전권을 받는다. 브리티시아마추어선수권, 아시아-태평양아마추어선수권, 라틴 아메리카 아마추어 선수권, US미드 아마추어선수권 우승자도 마스터스 초청 대상이다. 다만 이들은 아마추어 신분을 유지해야 한다. 안병훈(27)도 2009년 US아마추어선수권 우승으로 2010년 마스터스에 아마추어 신분으로 출전한 바 있다.

관련기사 LPGA_PGA 골프 기사 모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