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

2018.09.22(SAT)

Follow Us

광역 어스틴, 미국 내 가장 견고한 대도시 경제활동 보이고 있어

[텍사스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29 09:36

20년간 경제 활동 추이 평가, 어스틴 전국 383개 대도시 중 1위

라운드락을 포함한 광역 어스틴이 미국에서 가장 강력한 대도시 경제력을 가지고 있다고 지난 27일(화) 경제 전문 컨설팅업체 ‘폴리콤’이 발표했다.

전국 383개 대도시와 550개 소규모 도시들을 대상으로 20여가지 항목으로 나눠 20년간의 경제활동을 비교한 이번 조사에서 광역 어스틴 1위를 차지했으며 텍사스에서는 달라스가 7위를 차지했다.

어스틴 지역이 1위를 차지한 것과 관련해 연구진들은 “경제가 다양화되면서 지역은 매우 오랜 기간 동안 일관된 경제 성장을 누렸다”고 보고했다.

플로리다를 기반으로 하고 있는 폴리콤회사는 지역 경제와 주 단위 경제 조사와 더불어 컨설팅을 전문으로 하는 회사로 이번 보고서 발표와 관련해 윌리엄 프루스 대표는 “최고의 평점을 받은 지역들은 꾸준히 양적 질적 경제 성장을 보였다. 1차적으로는 경제 단위에 자금의 유입량이 평가 됐으며 이후 사업 활동을 통해 지역 사회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 하는 2차 작업을 통해 경제 규모와 함께 경제 구조의 견고함을 평가했다”고 전했다.

이번 평가의 지표로 사용된 항목들을 살펴보면 모든 직업의 종류와 임금 그리고 실질적으로 1인당 근로작가 벌어 들인 수입 및 개인 수입을 비교했으며 이와 더불어 주거별 1인당 수입 및 채용 환경들을 세세하게 나눠 비교했다.

지역 경제 전문가들은 이번 결과 발표와 관련해 “어스틴의 경우 삼성을 비롯한 대단위 제조업이 자리를 지키고 있는 가운데 석유 유추 개발 회사들이 많은 자금을 지역 경제에 끌어들이고 있다”고 밝히며 전통적인 3차 산업의 꾸준한 성장 위에 IT와 광고 및 4차 벤처 사업들이 꾸준히 확장을 거듭하고 있어 당분간은 지금처럼 견고한 경제 발전과 개발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또 전문가들은 “어스틴 경제지를 비롯해 일각에서는 IT를 중심으로 한 IT버블이 있지 않을까 조심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20여년동안 미국 전체 경제보다 2배 빠른 속도로 성장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라 불안해 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일부 시민단체들은 “현재 급격한 어스틴의 발전이 다운타운 동부를 중심으로 빠른 젠트리피케이션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도시의 균형적인 발전을 위해 무분별한 개발을 제한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지만 현재 어스틴 시청은 코드 넥스트 3.0을 통해 주택난 해소와 더불어 대규모 건축 및 건설 사업을 실시하려 하고 있어 시청과 시민들간의 마찰이 예상된다.



관련기사 먹고 살기 힘들어 대도시 떠나는 사람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